안동시 주민자치학교 출범식이 6일 오전 11시 안동예술의전당에서 개최됐다. 안동시 제공.

주민자치센터 활성화 등을 위한 주민자치학교가 경북 안동에서 문을 연다.

경북 안동시는 6일 오전 안동문화예술의 전당 웅부홀에서 주민자치위원과 시민 등 7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주민자치학교 출범식을 했다고 이날 밝혔다. '너와 나의 작은 관심, 주민자치로 세상을 바꾼다'를 주제로 주민자치위원회를 활성화하기 위해서다.

출범식은 한국지방자치학회 최진혁 회장이 주민자치 활성화 방안에 대해 기조강연을 시작으로 결의문 낭독에 이어 주민들이 가지고 있는 역량을 토대로 주민자치가 뿌리 내릴 수 있도록 기원하는 주민자치 꽃 피우기 퍼포먼스를 진행한다.

안동시는 그 동안 운영되던 14개 읍면동 주민자치위원회를 금년 8월 말까지 24개 읍면동으로 확대했으며 모범적인 주민자치위원회가 될 수 있도록 상설 교육프로그램을 마련하고 지방자치 박람회 참가 등을 통해 주민자치 역량을 키워 나간다는 방침이다.

특히 이번 주민자치학교 출범식은 7일까지 열리는 21세기 인문가치포럼이 지향하는 사회적 가치 확산을 위해 포럼 실천세션으로 참여하고, 출범식 이후에는 주민자치 위원 역량 강화를 위해 임원 워크숍 등 본격적인 주민자치학교 운영에 들어갈 계획이다.

권영세 안동시장은 “참여와 협치는 선택이 아니라 필연적인 시대정신으로 모든 일이 그렇듯이 주민자치는 한 순간에 이뤄지는 것이 아니다”며 “이슬방울이 모여 바다를 이루듯 시민들의 삶의 현장에서 자치와 협치를 통해 지역공동체를 활성화하고 지역의 미래를 주민들과 함께 열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권정식기자kwonjs57@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