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로 귀화한 쇼트트랙 스타 빅토르 안(안현수). 연합뉴스

러시아로 귀화한 쇼트트랙의 제왕 빅토르 안(한국명 안현수)이 현지 생활을 접고 한국으로 돌아온다. 안현수는 쇼트트랙에서 동계올림픽 사상 최다인 금메달 6개, 동메달 2개 등 총 8개의 메달을 딴 역대 최강자다.

타스와 인테르팍스 등 러시아 매체에 따르면 알렉세이 크라프초프 러시아빙상연맹 회장은 5일(현지시간) “유감스럽게도 빅토르 안이 선수 경력을 마무리하기로 했다”면서 “러시아에서 코치로 일할 생각도 없고, 아이를 한국에서 키우고 싶어한다”고 전했다. 안 선수는 부인 우나리 씨와 세 살 난 딸을 두고 있다.

안 선수는 러시아 선수단의 도핑 파문에 유탄을 맞아 평창 동계올림픽에 참가하지 못했다. 금지약물을 복용한 적이 없다며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 항의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아 이후 은퇴설이 끊이지 않았다.

앞서 2006년 이탈리아 토리노 동계올림픽에서 3관왕에 오르며 황제 등극을 알렸다. 하지만 국내 빙상계 파벌 논란에다 무릎 부상이 겹쳐 2010년 캐나다 밴쿠버 올림픽에 출전하지 못했다. 2011년 한국 국적을 포기하고 러시아 국적을 취득한 뒤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에서 러시아 대표팀 소속으로 금메달 3개를 목에 걸며 화려하게 부활했다.

김광수 기자 rollings@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