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해경, 사고 경위 조사
5일 제주 서귀포시 마라도 바지선 선착장에서 2명이 바다에 빠지는 사고가 발생하자 해경이 수색하고 있다.

국토 최남단 섬 마라도 해안에 있는 바지선 선착장에서 관광객 2명이 파도에 휩쓸려 숨졌다.

5일 제주 서귀포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40분쯤 서귀포시 마라도 속칭 신작로 바지선 선착장에서 관광객 이모(53)씨와 김모(51ㆍ여)씨 등 2명이 높은 파도에 휩쓸려 바다에 빠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해경이 이들을 구조하고 서귀포 시내 병원으로 옮겼지만 사망했다. 두 사람은 구조 직후부터 의식이 없었으며 병원에 옮겨진 후 사망 판정이 내려졌다.

해경은 이들이 선착장에서 파도에 휩쓸려 바다로 추락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 마라도에는 이날 오후까지 너울성 파도가 높게 일었다. 해당 선착장에서는 2012년 8월에도 일가족 3명이 파도에 휩쓸려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마라도 한 주민은 “선착장 사고가 잦아 위험성을 경고하는 안내판 설치 등의 예방 대책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제주=김영헌 기자 tamla@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