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전실’ 강모 부사장 영장 재청구 여부도 조만간 결론

삼성 노조와해 공작 ‘정점’으로 지목된 이상훈 삼성전자 이사회 의장(전 삼성전자 경영지원실장)이 검찰 포토라인에 선다. 반년 가까이 이어져온 수사가 마무리 국면으로 접어든 모습이다.

서울중앙지검 공공형사수사부(부장 김수현)는 6일 오전 10시 노동조합 및 노동관계조정법 위반 혐의로 이 의장에게 출석을 통보했다고 5일 밝혔다. 이 의장은 2012년부터 지난해까지 삼성전자 경영지원실장으로 근무하며 노사관계 업무를 총괄했다. 검찰은 2013년 삼성전자서비스 노조가 설립되자 이 의장이 노조와해 공작을 지시하고 보고 받은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위장 폐업 및 재취업 방해, 노조원 불법사찰, 비노조원 일감 줄이기 등 공작이 본사 지시로 이뤄진 정황을 다수 확보한 상태다. 경영지원실은 과거 삼성그룹 미래전략실(현재는 해체)과 함께 이 과정에 깊숙하게 개입했다는 게 검찰 판단이다.

검찰은 이 의장을 상대로 삼성전자서비스 노동조합에 대한 사측의 와해공작을 보고받고 지시했는지 추궁할 방침이다. 이 의장에 대한 소환조사가 마무리되면 공작에 연루된 임원들의 사법처리 방향도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강모 부사장의 구속영장 재청구 여부도 조만간 결정할 예정이다. 경찰대 출신인 강 부사장이 미래전략실 노사총괄 담당 부사장으로 근무하면서 경찰 정보통 인사들을 지속적으로 관리, 노조 대응에 활용한 것으로 검찰은 의심하고 있다. 앞서 검찰은 삼성전자와 삼성그룹 미래전략실 인사지원팀에서 전무로 근무하며 노조와해 공작의 실무책임자 역할을 한 목모 전 삼성전자 노무담당 전무를 지난달 구속했다.

최동순 기자 dosool@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