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쓰오일은 5일 서울 마포구 공덕동 본사에서 ‘장애 청소년 학습용 맞춤 보조기구 전달식’을 열고 47명에게 1억원 상당의 학습보조기구를 전달했다. 에쓰오일 제공

에쓰오일은 5일 저소득가정 장애 청소년 47명에게 1억원 상당의 학습용 맞춤 보조기구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날 전달한 물품은 전동 높낮이 조절 책상, 전자 독서 확대기, 기립 보조기구 등으로, 사용 학생의 장애 유형을 고려하여 제작한 맞춤형 기구다. 에쓰오일은 이를 위해 전국의 보조공학서비스 기관들로부터 지원이 필요한 장애 학생을 추천받고, 재활공학전문가로 구성된 운영위원회가 현장 평가해 최종 지원 대상자를 선정했다.

에쓰오일은 저소득가정 장애 청소년들이 학업 기회에서 소외되지 않도록 지난 2010년부터 경기 재활공학서비스연구지원센터와 함께 학습용 맞춤 보조기구 지원 사업을 펼치고 있다. 에쓰오일은 지난 9년간 총 523명의 장애 청소년들에게 800여종의 특수 제작 보조기구를 전달했다.

김용식 기자 jawohl@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