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시간’ 포스터

MBC 드라마 ‘시간’ 제작진이 갑질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5일 ‘시간’ 측은 공식 홈페이지에 “9월 3일 월요일 오후, 고양시 덕이동 촬영 시 발생한 ‘시간’ 제작진의 잘못에 대해 사과드린다”는 글을 게재했다.

제작진은 “촬영 차량 몇 대가 공용장소인 버스정류장과 개인 사유지에 불법 주차를 했다”며 “당시 우천으로 인해 장비 이동 동선을 최소화한다는 명목으로 불법 주차를 했다. 비가 많이 오는 상황에서 시민들의 통행에 불편을 드렸고 영업에 방해가 됐다. 촬영의 편의를 생각하다 시민들의 불편을 생각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이어 “제작진은 해당 시민 분을 직접 찾아 뵙고 정중히 사과드렸으며 점주 분은 업장에 계시지 않아 추후에 다시 방문해 사과드리기로 했다”며 “다시는 이런 식의 문제가 벌어지지 않도록 노력하겠다는 말씀도 전했다”고 덧붙였다.

또한 “앞으로 이런 문제가 일어나지 않도록 개선 방안을 찾을 것”이라며 “해당 업주 및 시민들의 불편을 초래하게 돼 거듭 죄송하다는 말씀을 전한다”고 사과했다.

앞서 한 네티즌은 SNS에 ‘시간’ 스태프들의 갑질 논란을 폭로하면서 촬영 차량으로 도로와 버스 정류장을 점거해 시민들의 불편을 야기했다고 주장했다. 편의점 입구에 차를 세워놓은 후 항의하는 점장에게 막말을 하기도 하고, 물건을 계산하며 카드를 던지는 등 예의없이 행동했다고 알렸다.

이하 ‘시간’ 측 공식입장 전문

지난 9월 3일 월요일 오후, 고양시 덕이동 촬영 시 발생한 ‘시간’ 제작진의 잘못에 대해 사과드립니다.

지난 9월 3일 오후 ‘시간’ 제작팀의 촬영 차량 몇 대가 공용장소인 버스정류장과 개인 사유지에 불법 주차를 하였습니다.

당시 우천으로 인해 장비 이동 동선을 최소화한다는 명목으로 불법 주차를 하였고, 이로 인해 비가 많이 오는 상황에서 시민들의 통행에 불편을 드리게 되었습니다. 또한 개인 사유지에 불법주차를 하여 영업에 방해가 되었습니다. 촬영의 편의를 생각하다 정작 중요한 시민들의 불편을 생각하지 못한 것이었습니다.

이에 저희 제작진은 해당 시민 분을 직접 찾아뵙고 정중히 사과를 드렸으며, 점주 분은 업장에 계시지 않아 추후에 다시 방문하여 직접 사과드리기로 했습니다.

다시는 이런 식의 문제가 다른 곳에서도 벌어지지 않도록 제작진이 노력하겠다는 말씀도 전했습니다.

‘시간’ 제작팀은 앞으로 이런 문제가 일어나지 않도록 개선 방안을 찾을 것이며, 시민들에게 피해가 가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입니다.

‘시간’ 제작팀으로 인해 해당 업주 및 시민들의 불편을 초래하게 되어 거듭 죄송하다는 말씀을 전하며, 다시 한 번 머리 숙여 사과드립니다.

유수경 기자 uu84@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