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군교육사령부, 기술행정학교에
프로기사 출신 수병이 직접 수업
진해교육사령부가 일반을 대상으로 개설한 바둑교실에서 프로기사 출신 백찬희 일병이 어린이들에게 바둑을 지도하고 있다. 해군교육사령부 제공

“해군 선생님에게 배우는 바둑 재미있어요.”

해군교육사령부(사령관 이범림 중장)가 기술행정학교 해마루 카페2호점에 일반인들을 대상으로 한 바둑교실을 열어 수강생들로부터 호평 받고 있다.

지난 3일 개강한 바둑교실은 오는 12월 6일까지 14주간 일정으로, 중ㆍ고등부 및 성인반, 초등 초급반, 초등 중급반 등 3개 과정으로 나눠 매주 한 차례씩 수업을 진행한다.

오후 6시30분부터 90분간 진행되는 바둑교실은 2013년 바둑 프로기사로 입단해 2015년 국가대표를 지낸 백찬희(프로 3단)일병이 직접 3개 과정 수업을 맡고 있다.

백 일병이 진행하는 바둑교실은 초심자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용어 및 규칙 등 기초 이론에서부터 포석 및 수읽기 등 실전 대국에 이르기까지 과정별로 수강생들의 눈높이에 맞춘 단계별 수업을 진행하고 있다.

또 수강들의 학습동기를 부여하기 위해 기력을 ‘아마 25급’이상으로 끌어 올려 한국기원 공인급증 취득을 목표로 설정해 수강생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백찬희 일병은 “프로기사로 활동한 경력을 해군에서 주민들을 위해 활용하게 돼 뿌듯하게 생각한다”며 “유익한 수업으로 참가자들에게 해군에 대한 좋은 이미지를 심어 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동렬 기자 dylee@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