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5일 오전 국회 본회의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하고 있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나라 경제를 끝판으로 내모는 소득주도성장의 굿판을 당장 멈추라”라면서 문재인 정부의 핵심 경제 정책인 소득주도 성장을 강하게 질타했다.

김 원내대표는 5일 국회 교섭단체대표 연설에서 절반을 소득주도 성장 비판에 할애할 정도로 소득주도 성장에 집중포화를 퍼부었다. 특유의 거칠고 자극적인 단어로, 강도 높은 독설을 쏟아냈다.

김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부의 경제정책을 마이클 잭슨의 문워킹에 비유했다. 그는 “최저임금 인상, 주 52시간 근로시간 단축이 가져온 혼란으로 마이클 잭슨의 ‘문워킹 (Moonwalking)’ 처럼 한국 경제가 미끄러지듯 뒷걸음질 치고 있다”면서 “마이클 잭슨의 문워킹에는 박수와 환호 갈채가 쏟아지지만, 문재인 정권의 경제 헛발질 문워킹에는 탄식과 절규가 넘쳐난다”고 주장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어 “소득주도성장은 이 정권이 국민을 현혹하는 ‘보이스피싱’”이라고 주장한 뒤, “달콤한 말로 유혹하지만 끝은 파국”이라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저출산 위기는 대한민국의 존립 기반을 위협하는 국가 재앙으로 다가왔다. 실패한 기존의 틀을 벗어나 진정으로 아이를 낳도록 획기적인 정책 대전환을 해야 한다”며 출산주도성장을 제안했다. 김 원내대표는 구체적으로 “과감한 정책전환으로 출산장려금 2,000만원을 지급하고, 이 아이가 성년에 이르기까지 국가가 1억원의 수당을 지급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통계청장 교체와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 등 최근의 현안들에 대한 성토도 이어졌다. 먼저 통계청장 교체에 대해 김 원내대표는 “정권 입맛에 맞게 통계 수치에 인공 조미료 MSG를 듬뿍듬뿍 넣겠다는 불순한 의도 아닌가”라며 “통계에 재갈을 물리려는 시도를 당장 그만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드루킹 사건에 대해서도 “이 정권은 경제는 ‘마이너스 손’인데, 각종 대중 조작에는 ‘신의 손’”이라고 비꼰 뒤, “국정감사와 국정조사를 통해 댓글 여론조작 적폐의 뿌리를 뽑겠다”고 주장했다.

김 원내대표는 연설 말미 문희상 국회의장에 대한 직설적 비판으로 여당 의원들의 항의를 받았다. 김 원내대표가 문 의장의 정기국회 개회사를 거론하며 “블루하우스 스피커를 자처하시냐, 한 나라의 입법부 수장으로서 품격도 상실하고 균형감도 상실한 대단히 부적절한 코드 개회사”라고 비판하자, 여당 의원들이 곳곳에서 “그만하라”고 반발한 것이다. 이에 문 의장은 김 원내대표 발언이 끝난 뒤 “국회의장 임기 동안 청와대나 정부 말에 흔들리는 그런 일이 있으면 제 정치인생을 몽땅 다 걸겠다”며 “국회의장이 모욕당하면 국회가 모욕당한다는 사실을 명심해주길 바란다”고 응수했다.

김정현 기자 virtu@hankookilbo.com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