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정부 경찰 댓글 공작 총지휘 혐의로
22년 몸 담은 경찰 포토라인에
전직 치안총수가 경찰 조사 받는 건 처음
“정치 관여 지시했다면 어떠한 처벌도 달게 받을 것”
이명박 정부 시절 경찰의 댓글 공작을 지휘한 혐의를 받는 조현오 전 경찰청장이 5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으로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피의자로 출석하고 있다.배우한 기자

이명박(MB) 정부 시절 ‘경찰 댓글 공작’을 총지휘한 혐의를 받는 조현오 전 경찰청장이 5일 경찰에 출석해 “(직원들에게)정치 관여를 지시했다면 어떠한 처벌도 달게 받겠다”며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전직 치안총수가 경찰 조사를 받는 건 이번이 처음으로 조 전 청장은 22년 몸담았던 경찰 조직을 떠난 지 6년 4개월 만에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청에 돌아왔다.

이날 오전 9시쯤 서울 미근동 경찰청사에 도착한 조 전 청장은 ‘댓글 조작을 지시한 이유’를 묻는 취재진 질문에 “허위사실로 경찰을 비난하는 경우에 적극적으로 대응하라고 지시한 것 밖에 없다”며 “공작이라는 것은 은밀하게 진행되는 건데 어떻게 이것을 공작이라고 할 수 있는지 이해가 안 간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저는 누구보다 경찰의 정치적 중립을 강조한 사람”이라며 “정치에 관여하라고 지시했다면 어떠한 처벌도 달게 받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2009년 쌍용차 파업 당시 경기경찰청장이던 조 전 청장 지시로 경찰이 강경 진압을 했다는 최근 ‘경찰청 인권침해사건진상조사위’ 진상조사 결과 발표에 대해서는 “조사위 결과를 결코 승복하지 않는다”며 “시간이 지났다고 해도 사실관계를 왜곡시키려고 드는 것은 굉장히 잘못됐다”고 말했다.

전직 치안총수가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한 데 대해서는 “참 황당하다”며 “제가 이런 것 때문에 왜 포토라인에 서야 하는 지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고 항변했다.

정승임 기자 choni@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