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년 만에 라이더컵에 출전하는 타이거 우즈. AP 연합뉴스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3ㆍ미국)가 6년 만에 라이더컵 골프 대회에 선수로 출전한다.

라이더컵은 격년제로 열리는 미국과 유럽의 남자 골프 대항전으로 올해 대회는 28일부터 사흘간 프랑스 파리 남서부의 일드프랑스 르 골프 내셔널에서 열린다.

미국과 유럽은 각각 12명씩으로 팀을 구성하는데 미국은 최근 2년간 대회 성적을 포인트로 합산한 라이더컵 포인트 상위 8명이 자력으로 출전권을 가진다.

나머지 4명은 단장이 추천하는데 5일(한국시간) 미국 단장인 짐 퓨릭이 이 가운데 3명의 와일드카드 명단을 발표했다.

퓨릭은 이번 대회 단장 추천 선수로 우즈와 필 미켈슨(48), 브라이슨 디샘보(25)를 지명했고, 남은 한 명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BMW 챔피언십이 끝나는 10일 발표할 예정이다.

우즈는 이 대회 미국 대표팀 부단장을 맡고 있지만 선수로는 출전 자격이 없었다. 우즈가 라이더컵에 선수로 나오는 것은 2012년 이후 6년 만이다. 우즈는 당시 네 차례 경기에 출전해 1무 3패로 부진했다.

또 미켈슨은 1995년 대회부터 올해까지 12회 연속 미국 대표로 뛰게 됐다.

이는 닉 팔도(잉글랜드)와 함께 보유하고 있던 라이더컵 최다 출전 기록 11회를 뛰어넘는 새로운 기록이다.

이로써 올해 라이더컵 미국 대표 12명 가운데 이들 세 명과 브룩스 켑카, 더스틴 존슨, 저스틴 토머스, 패트릭 리드, 버바 왓슨, 조던 스피스, 리키 파울러, 웨브 심프슨 등 11명이 확정됐다.

유럽은 프란체스코 몰리나리(이탈리아), 저스틴 로즈, 티럴 해턴, 토미 플리트우드(이상 잉글랜드), 욘 람(스페인),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 알렉스 노렌(스웨덴), 토르비에른 올센(덴마크) 등 8명이 확정됐고, 남은 네 자리는 역시 단장 추천으로 채워진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