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아니아 최대 방산 전시회 ‘랜드포스’ 첫 참가
호주 미래형 궤도장갑차 도입 사업 겨냥 마케팅
한화그룹 방산계열사인 한화지상방산과 한화디펜스가 4일부터 6일까지 호주 애들레이드에서 열리는 방산 전시회 ‘랜드포스 2018(Land Forces 2018)’에 통합 부스를 열고 호주 시장 진출을 위한 시동을 걸었다. 한화 제공

방위산업체를 계열사로 둔 한화그룹이 호주 환경 맞춤형 전차를 앞세워 호주 방산시장 공략에 나선다.

한화그룹 방산 계열사 한화지상방산과 한화디펜스는 4일 호주 애들레이드에서 개막한 오세아니아 지역 최대 방산 전시회 ‘랜드포스(Land Forces) 2018’에 국내 업체로는 처음 참가했다고 밝혔다. 올해 3회째로 오는 6일까지 진행되는 랜드포스에서 두 업체는 통합 부스를 마련하고 전 세계 고객을 상대로 마케팅에 나섰다.

한화는 특히 호주군이 추진하고 있는 미래형 궤도장갑차 도입 사업을 겨냥해 ‘AS 21 레드백(REDBACK) 장갑차’의 프로토타입 모형을 처음으로 선보였다. 레드백은 호주에서 서식하는 세계에서 가장 강한 독을 가진 거미인 ‘붉은배과부거미(redback spider)’에서 따온 이름이다. AS 21 레드백 장갑차는 우리 군에서 이미 검증된 K21 보병전투장갑차의 차체를 기반으로 방호력, 화력 성능 등을 높인 미래형 궤도 장갑차다.

한화는 이밖에도 이번 행사에 한화지상방산의 수출형 K9 자주포와 국방로봇, 한화디펜스의 K21-105 경전차와 비호복합 대공화기 등 다양한 무기 체계를 전시했으며, 잠수함용 리튬전지 체계도 선보였다.

이성수 한화디펜스 대표는 “랜드포스는 호주 시장 진출의 교두보가 될 중요한 전시회”라며 “경쟁력 있는 제품과 솔루션을 제시해 호주 국방부로부터 신뢰를 얻을 수 있도록 마케팅을 벌일 것”이라고 말했다.

김용식 기자 jawohl@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