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당 화합에 큰 역할 기대”
수석대변인 김삼화, 비서실장 채이배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한국일보 자료사진.

손학규 바른미래당 신임 대표가 당 살림을 총괄하는 사무총장에 재선의 오신환 의원을 임명했다. 당대표 비서실장은 초선인 채이배 의원(정책위의장 권한대행)이, 수석대변인은 초선 김삼화 의원이 맡게 됐다.

손 대표는 4일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제가 강조해온 것이 당의 화학적 결합”이라며 이 같은 첫 당직자 인선을 발표했다. 손 대표는 오 의원 인선 이유로 “당 비상대책위 위원 등을 지낸 오 의원이 정치적 역량으로 당을 하나로 화합하는 데 가장 훌륭한 인재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전임 이태규 사무총장이 국민의당 출신이었던 점을 감안해 바른정당 지도부 출신인 오 의원을 임명해 ‘통합’을 위한 메시지를 강조했다는 평가도 나온다.

손 대표는 당내 ‘정책통’으로 불리는 채이배 의원 임명을 두고 “(채 의원은) 계속 정책을 맡아야 하지만 당을 하나로 화합시키고 혁신과 개혁을 하는 데 우선 필요해 채 의원의 역량을 쓰겠다”고 밝혔다. 김삼화 의원에 대해선 “이번 전당대회 선거관리위원장을 맡아 힘든 과정을 역량으로 잘 소화해냈다”고 평가했다.

손 대표는 정책위의장과 지명직 최고위원 2명 등 인선은 “조금 더 논의해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손 대표는 “우리 당에 인재 풀이 그리 많지가 않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손현성 기자 hshs@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