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자리창출ㆍ기업 및 창업지원
“서민생활지원 등에 예산 집중”
‘경남사회적경제혁신타운’ 조성
게티이미지뱅크

경남도는 조선업 등 제조업 침체에 따른 실업률 및 민생위기 극복을 위해 내년에 국비 등 총 970억원을 일자리 창출과 민생안정 등에 집중 투입키로 했다고 4일 밝혔다.

우선 지역 일자리사업 지원 및 직업훈련 강화를 위해 지난달 31일 발대식을 가진 ‘경남형 뉴딜일자리사업’ 등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사업 7건과 국가인적자원개발 컨소시엄사업, 대학일자리센터 운영 등 8개 사업에 430억원을 투입, 청년 실업률 해소와 중소기업의 인력난 및 취업 미스매치 해소에 나서기로 했다.

또 기업지원 및 창업지원 강화를 위해 지역노사민정협력사업과 해외마케팅 및 연구개발(R&D)지원을 통해 글로벌 강소기업을 육성하고, 창업보육센터운영ㆍ지원과 시니어 기술창업센터 운영ㆍ지원, 여성기업종합지원센터 확장 등 9개 사업에도 88억2,000만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아울러 사회적 경제 및 사회적기업 육성을 위해 경남사회적경제혁신타운을 조성하고, 사회적경제 청년부흥프로젝트와 사회적기업육성사업개발 등 5개 사업(45억3,000만원), 서민생활 안정에도 금융복지상담센터 운영 등 7개 사업(54억2,000만원)을 추진키로 했다.

이밖에 지역밀착형 생활 사회간접자본(SOC) 확충방안의 하나인 군(郡)단위 액화석유가스(LPG)배관망사업과 진해 석동∼소사간 도로개설사업 등 사회기반시설 확충에도 5개 사업에 350억원의 국비를 투입키로 했다.

김기영 경남도 경제통상국장은 “전국 최악의 실업률과 민생위기 극복을 위해 정부 예산확보로 청년 실업률 해소를 위한 일자리창출사업을 비롯, 지역산업 고도화를 위한 기업 지원 및 창업지원사업, 민생안정 도모를 위한 서민생활 지원사업 등 다각적인 노력을 경주할 것”이라며 “반영되지 않은 국비 확보를 위해 최선을 다해 도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사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동렬 기자 dylee@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