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이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예술ㆍ체육요원 병역면제혜택 관련 차별이 있다는 발언을 하고 있다. 홍인기 기자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