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일 경북 김천 증산면 수도산 해발 800m 지점에서 방사되기 직전 반달가슴곰 KM53의 모습. 환경부 제공

지난달 27일 경북 김천 증산면 수도산에 방사된 반달가슴곰 KM53이 안정적 서식지를 찾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환경부와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지난 8월 27일 김천 수도산 해발 800m 지점에 방사한 반달가슴곰 KM53이 지난 2일 방사 장소에서 직선거리로 약 12㎞ 떨어진 가야산 일대로 이동했다가 다음날 수도산 쪽으로 다시 이동 중이라고 4일 밝혔다.

KM53은 방사된 지 이틀이 지난 29일부터 수도산 동쪽 산줄기(수도지맥)를 따라 하루 약 3~5㎞ 정도를 이동하며 수도산과 가야산 일대의 서식지를 탐색하고 있다. 이는 안정적인 서식지를 찾기 위한 방사 초기 행동으로 추정된다는 게 국립공원관리공단 측의 설명이다.

반달가슴곰은 잡식성으로 단단한 과일이나 열매, 특히 도토리를 좋아하며, 수도산 일대는 참나무가 풍부한 편이다.

지리산에 서식하는 반달가슴곰의 경우 보통 12월부터 동면에 들어가고 이듬해 4~5월부터 깨어나 활동을 시작한다. 환경부는 KM53도 지리산 반달가슴곰들과 비슷한 시기에 동면에 들어갈 것으로 보고 있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KM53에 발신기를 달고 KM53이 안정적으로 정착할 때까지 24시간 집중 모니터링 할 예정이다.

방사 후 KM53의 이동경로. 환경부 제공

환경부와 국립공원관리공단은 공존협의체를 통해 지난 8월 김천시와 거창군 인근 마을을 대상으로 시행했던 안전을 위한 지역주민 설명회를 KM53의 이동 범위에 포함된 성주군 과 합천군 등 가야산 인근 지역에도 추가로 시행할 예정이다.

송동주 국립공원관리공단 종복원기술원장은 “반달가슴곰은 사람을 먼저 인지하고 피하는 습성을 가지고 있지만, 만일의 경우에 대비해 탐방객과 지역주민 피해예방에 주력할 예정”이라며 “반달가슴곰과의 안전한 공존을 위한 지역사회의 이해와 협조를 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고은경기자 scoopkoh@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