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신문, 개인필명 논평서 주장
북미협상 별개로 남북경협 의지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4일 '북남 관계를 가로막는 것은 미국의 앞길을 막는 것이다' 제하 논평을 통해 미국이 남북 관계 진전을 방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노동신문 캡처

북한이 남측 대북 특별사절단 방북을 하루 앞둔 4일 미국을 향해 “남북관계 진전을 훼방하지 말라”고 불평했다. 남북관계가 잘 풀리는 게 미국에게도 이득이니 대국다운 면모를 보여야 한다고 주문하면서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북남관계를 가로막는 것은 미국의 앞길을 막는 것이다’라는 제목의 개인 필명 논평을 통해 “북남 사이에 진행되는 각이한 협력 사업들에 대해 심기 불편한 소리들이 태평양 너머로부터 연일 날아오고 있다”고 전했다.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개설, 철도ㆍ도로 연결 및 현대화 등 남북 교류ㆍ협력 사업이 진행되지 않고 있는 건 미국이 방해하고 있기 때문이라는 게 신문의 주장이다.

신문은 “혹시 판문점 선언을 미국이 강요하는 그 무슨 제재를 준수하기 위한 서약서 같은 것으로 착각하고 있지 않는지 모르겠다”고 비아냥대며 “북남관계가 미국의 이익을 침해라도 했단 말인가. 또는 북남 협력이 한미 동맹에 그 어떤 균열을 내기라도 하였는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북남관계의 얽힌 매듭이 풀리면 미국에게 좋으면 좋았지 나쁠 것이 없다”며 “초대국다운 여유를 보인다면 지금보다는 미국의 처지도 나아지고 세계도 훨씬 편안해질 것”이라고 강변했다.

북한의 대미 비난은 ‘남북관계 진전은 비핵화 속도와 보조를 맞춰야 한다’는 미국의 입장을 정면 반박한 것이자 북미 협상과는 별개로 남북 교류ㆍ협력 사업을 강행하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대북 특사단의 평양 방문을 하루 앞둔 시점인 만큼 남북 간 사업을 재개하기 위한 묘안을 들고 오라는 대남 압박 메시지로도 읽힌다. 대남 선전매체인 우리민족끼리는 이날 논평에서 “외세의 강압에 눌리어 제 할 바도 못하고 외세에 의존하게 되면 북남관계가 파국을 면할 수 없다는 것은 지나온 역사가 보여주는 심각한 교훈”이라고 주장했다.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