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리바바 ‘베스트 브랜드’ 수상

대우전자 모델이 중국에서 인기 상종가인 벽걸이 드럼세탁기 미니를 소개하고 있다. 대우전자 제공

대우전자가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알리바바의 ‘베스트 브랜드’ 상을 수상했다고 4일 밝혔다.

최근 중국 항저우 알리바바 본사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대우전자에 베스트 브랜드를 안긴 제품은 벽걸이 드럼세탁기 ‘미니’다.

알리바바는 입점 브랜드 중 매출과 소비자 평가, 브랜드 인지도 등을 평가해 9개 글로벌 기업들을 베스트 브랜드로 선정했다.

대우전자는 지난해 알리바바의 온라인 쇼핑몰 티몰(Tmall)과 타오바오(Taobao)에 전용관을 열었고, 중국판 블랙프라이데이인 ‘광군제(光棍節)’ 기간 미니로 중국 진출 이후 최대 매출을 기록하며 좋은 평가를 받았다. 대우전자는 “소형 세탁기 시장 선두주자로서 영유아 가전시장을 새롭게 개척한 공로를 인정받았다”고 밝혔다.

지난 2013년 대우전자가 중국 시장에 선보인 미니는 2015년 중국 가전전문 조사기관 중이캉 리서치센터가 발표한 ‘10대 리딩상품에 선정됐고, 지난해 5월 중국 산업디자인 어워드(Design Intelligence Award)에서도 국내 가전업계 최초로 본상을 받았다. 미니는 3㎏ 이하 중국 미니세탁기 시장 점유율이 64.6% 달한다. 중국 누적판매량은 20만대 규모다.

대우전자 이종훈 중국법인장은 “알리바바 베스트 브랜드 수상을 계기로 더 많은 중국 소비자에게 대우전자 브랜드를 알리고, 현지 특화 전략 제품들로 시장 영향력을 높여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창훈 기자 chkim@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