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은 간편하게 전자레인지 조리를 하거나 프라이팬에 볶아서 먹을 수 있는 냉동밥 제품인 ‘비비고 밥’ 4종을 출시했다고 4일 밝혔다. CJ제일제당이 이번에 출시한 제품은 ‘비비고 강된장보리비빔밥’ ‘비비고 닭갈비볶음밥’ ‘비비고 소고기볶음밥’ ‘비비고 햄야채볶음밥’이다.

‘비비고 강된장보리비빔밥’은 강원도식 감자보리밥과 비벼 먹을 수 있는 차돌강된장이 함께 들어있어 구수한 맛의 조화를 느낄 수 있다. 감자보리밥에는 강원도산 감자와 애호박, 부추, 표고버섯 등 재료를 큼직하게 썰어 넣어 씹는 맛을 살렸다. ‘비비고 닭갈비볶음밥’은 춘천식 닭갈비와 고슬고슬한 밥을 180℃ 이상 뜨거운 철판에서 볶아냈다. ‘비비고 소고기볶음밥’과 ‘비비고 햄야채볶음밥’은 계란과 김가루 등 기호에 맞게 재료를 넣어 오므라이스나 주먹밥 등 다양한 요리로 즐길 수 있도록 만들었다. 고온에서 빠르게 볶아내어 고슬고슬한 밥알 식감과 그윽한 불향을 살린 것이 특징이다.

CJ제일제당은 2015년부터 ‘비비고 밥’을 앞세워 냉동밥 시장을 이끌고 있다. 냉동밥 시장은 올해 상반기 약 400억원을 기록했다. '비비고 밥'이 출시된 2015년 상반기 대비 3배 정도 커진 규모다. CJ제일제당은 올해 상반기 37%의 점유율을 차지하며 독보적인 1위를 지켰다. CJ제일제당은 다양한 제품 라인업을 선보이며 시장 1위를 지켜나가겠다는 계획이다.

서나현 CJ제일제당 냉동마케팅담당 브랜드매니저는 “’비비고 밥’은 별도의 재료손질 없이 전자레인지나 프라이팬에 볶기만 하면 외식 전문점 수준의 볶음밥과 비빔밥을 간편하게 즐길 수 있도록 만들었다”며 “앞으로도 비비고의 차별화된 연구ㆍ개발(R&D)을 바탕으로 소비자의 입맛에 맞춘 다양한 제품을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고경석 기자 kave@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