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승철 한국은행 국민계정부장이 4일 오전 서울 중구 한은 기자실에서 2018년 2분기 국민소득 잠정치에 관한 기자설명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2분기 경제성장률이 0.6%로 잠정 집계됐다. 1분기 성장률(1.0%)보다 0.4%포인트 낮고, 앞서 발표된 2분기 속보치보다 0.1%포인트 내려갔다. 설비투자는 2년 3개월 만에, 민간소비는 1년 반 만에 가장 낮은 성장률을 보였다.

4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8년 2분기 국민소득(잠정)’을 보면 2분기(4~6월) 실질 국내총생산(GDP)은 전분기 대비 0.6% 증가했다. 분기별 성장률은 지난해 4분기 -0.2%에서 1분기 1.0%로 올랐다가 2분기에 다시 하락했다.

7월 발표된 2분기 성장률 속보치와 비교하면 0.1%포인트 낮아졌다. 속보치 추계 당시 이용하지 못했던 6월 실적 자료를 반영한 결과인데, 설비투자는 속보치보다 0.9%포인트 오른 반면 건설투자(-0.8%포인트), 수출(-0.4%포인트) 등은 하향 조정됐다.

지출부문별로 보면 민간소비가 0.3% 증가해 2016년 4분기 이후 가장 부진했고, 정부소비 증가율도 0.3%로 2015년 1분기 이후 최저였다. 1분기 1.8%였던 건설투자 증가율은 -2.1%로 마이너스 전환됐다. 설비투자 증가율은 -5.7%로 2016년 1분기 이래 가장 부진했다.

상반기 성장률은 전년 동기 대비 2.8%로 집계됐다. 정부와 한은의 연간 성장률 전망치(2.9%)에 못 미치는 수준이다. 이에 따라 10월 발표되는 한은의 수정경제전망에서 성장률 전망치가 하향조정될 가능성이 커졌다는 관측이 나온다.

2분기 실질 국민총소득(GNI)은 1.0% 감소했다. GNI는 한 나라 국민이 일정 기간 국내외에서 벌어들인 임금, 이자, 배당 소득 등을 합산한 지표다.

이훈성 기자 hs0213@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