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전사고 가정한 주민소개 대책 등 논의
市ㆍ김종훈 국회의원실, 실효대책 제시
신고리 5, 6호기 조감도. 한수원 제공

‘원전밀집지역인 울산시민들은 만일 원전사고가 발생해 방사선이 누출되면 어떻게 대피해야 하나’

원전사고를 가정한 방사선 비상에 따른 울산시 주민 소개(분산대피) 계획 등이 검토된다.

울산시는 4일 오후 3시 시청 구관3층 회의실에서, 원자력안전위원회 등 원자력안전관련 각급기관 및 시민단체와 시민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방사능방재대책 울산시민안전 토론회’를 개최한다.

이번 토론회의 가장 큰 관심사는 ‘방사선 비상에 따른 울산 주민소개 계획’으로, 1부에서 첫 번째 주제로 시 홍순삼 원자력산업안전과장이 발표한다.

이어 두번째로 원자력안전위원회 김성길 방재환경과장이 ‘후쿠시마 사고 이후 우리나라의 방사능방재대책’을, 세번째로 원자력안전기술원 정승영 비상대책단장이 ‘주민보호조치를 위한 기술지원시스템’을 각각 소개한다.

네번째로 용석록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 집행위원은 ‘방사능비상 발령 시 주민보호 조치의 한계’ 등 원전사고시 주민대피 계획 현실화에 대해 주제 발표를 한다.

토론회 2부에서는 한국원자력의학원 조민수 비상진료팀 팀장이 ‘갑상선 방호약품의 이해와 사용을 위한 고려사항’, 김익중 동국대학교 의과대학 교수는 ‘요오드제 사전배포 필요성 및 제도개선 제안, 등 제2부에서는 갑상선 방호약품 사전배포의 필요성에 대해 발표를 한다.

발표 후에는 발표자와 시민간 원전사고 시 주민대피 계획 현실화와 갑상선 방호약품 사전배포의 필요성에 대해 다양한 질의 토론시간도 가질 계획이다.

울산지역은 신고리 3호기와 건설중인 4,5,6호기가 있고, 위로는 월성 아래로는 고리가 위치해 세계최대규모의 원전 밀집지역으로 꼽힌다. 이 때문에 울산시와 김종훈 국회의원실은 공동으로 주민대피를 비롯한 실효성 있는 방사능방재대책 도출을 위한 토론회가 마련했다.

울산시 관계자는 이번 토론회를 통해 “중앙부처와 우리 시, 시민들 간 소통을 통해 실질적인 주민대피 계획수립에 기여하고, 원자력 안전정책 정보 교류의 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창배 기자 kimcb@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