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의 공포 대결이 시작됐다. 롯데월드는 1일 시작한 가을 시즌 축제 ‘호러 핼러윈 THE Virus’를 11월 4일까지 진행한다. 낮에는 실내 어드벤처에서 사고뭉치 꼬마 유령들과 신나게 즐기는 ‘큐티 핼러윈’이, 오후 6시 이후엔 심장을 쫄깃하게 하는 좀비들의 ‘호러 핼러윈’이 야외 매직아일랜드에서 펼쳐진다.

롯데월드 어드벤처의 가을 시즌 축제 '호러 핼러윈 THE Virus' 중 ‘통제구역 M’에 등장한 좀비들. 롯데월드 제공.
낮에는 어린이도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진행한다. ‘로티스 할로윈 파티 퍼레이드’의 한 장면. 롯데월드 제공.

‘큐티 핼러윈’에는 호박, 유령 등 귀여운 캐릭터들이 총 출동해 ‘로티스 핼러윈 파티 퍼레이드’를 펼친다. 오랜 잠에서 깨어난 유령을 주인공으로 한 뮤지컬 쇼 ‘드라큘라의 사랑’, 핼러윈 파티를 방해하기 위해 숨어든 꼬마 유령들을 소탕하는 ‘핼러윈 유령 대소동’도 선보인다.

오후 6시부터는 롯데월드 전체가 ‘좀비 월드’로 변신한다. 새로운 음악으로 더욱 화려해진 ‘통제구역 M’, 거대 좀비들이 펼치는 ‘자이언트 좀비 MOB’가 이목을 집중시킨다. 스릴을 즐기는 이들은 위험한 동굴 ‘좀비 케이브’에서 담력을 테스트해 볼 수 있다. ‘빅 대디의 좀비 팩토리’와 ‘스쿨 오브 더 데드’는 극강의 공포를 선사한다. 이 외에 좀비와 맞닥뜨린 스토리를 담은 ‘감염의 시작’, 백신을 찾기 위해 모험을 떠나는 ‘좀비 나이트메어’, 자이로드롭에 좀비 VR 콘텐츠를 입힌 ‘좀비드롭’까지 다양한 수준의 공포를 선보인다. 4곳의 분장 숍에서는 귀여운 유령이나 무시무시한 좀비로 변신할 수 있다. ‘좀비 에이드’와 ‘좀비 백신 음료’ 등 특별 음식을 즐기면 좀비 월드가 완성된다. 축제 기간 핼러윈 분장을 하거나 복장을 착용하고 롯데월드를 방문하면 50% 할인된 가격에 입장할 수 있다.

에버랜드의 핼러윈 축제 ‘블러드시티 시즌2’ 중 ‘크레이지 좀비 헌트’의 한 장면. 에버랜드 제공.
에버랜드 핼러윈 축제 ‘블러드시티2’의 좀비 분장살롱. 에버랜드 제공

에버랜드는 지난달 31일 시작한 핼러윈 축제를 11월 11일까지 이어 간다. 좀비 도시 ‘블러드시티 시즌 2’를 앞세워 극강의 공포를 선보인다. 알파인 지역과 사파리월드, 아마존익스프레스를 포함해 약 10만㎡ 부지를 블러드시티로 설정하고 디자인, 조명, 음향, 특수효과로 공포 체험을 연출한다. 광장에 비행기가 추락하고 피가 흘러내리는 듯한 거리를 재현해 공포영화 수준의 몰입감을 선사한다. 여기에 특수 분장을 한 좀비 연기자 100여명이 곳곳에 출몰한다. 티익스프레스와 아마존익스프레스는 밤마다 ‘호러 어트랙션’으로 변신해 스릴을 더하고, 사파리월드도 매일 밤 좀비로 가득 찬 '호러 사파리'로 운영한다. 공포 체험 시설 '호러메이즈'에서는 어두컴컴한 미로에서 깜짝 등장하는 좀비를 만난다. 알파인 무대에서는 좀비로 분장한 '데블스 락' 밴드가 매일 4∼5회 괴기스러운 공연을 펼친다.

에버랜드의 핼러윈 축제 중 ‘해피핼러윈파티 퍼레이드’. 에버랜드 제공

공포를 꺼리는 이들을 위해 가족 콘텐츠도 준비했다. 유령, 호박 등으로 분장한 캐릭터가 7일부터 카니발 광장에서 파티를 펼치고, 유령들이 게임을 통해 맛있는 사탕을 선물하는 거리 공연 '달콤살벌 트릭오어트릿'도 온 가족이 즐기기 좋다. 포시즌스가든은 천일홍, 핑크뮬리 등 1,000만송이 가을꽃과 익살스러운 조형물이 어우러져 사진 찍기 좋은 장소로 활용한다. 오싹하거나 귀여운 300여종의 핼러윈 먹거리도 판매한다. 9월 한 달간 평일 오후 2시 이후 2명이 함께 에버랜드를 방문하면 6만5,000원, 14일까지 평일 마감 3시간 전에 방문하면 2명 4만5,000원에 입장할 수 있다.

최흥수기자 choissoo@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라이프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