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 근로자 60%가 취약계층
게티이미지뱅크

창의적 아이디어로 사회문제를 해결하면서 수익도 창출하는 국내 ‘사회적기업’이 2,000개를 돌파했다. 사회적기업육성법(2007년) 시행 후 11년 만의 성과다.

고용노동부는 4일 67개 기관을 사회적기업으로 신규 인증하면서 인증을 받은 사회적기업이 총 2,030개가 됐다고 밝혔다. 2007년 55개로 시작한 국내 사회적기업은 2013년 1,012개, 2016년 1,713개를 거쳐 올해 처음으로 2,000개 시대를 맞이했다. 현재 사회적기업이 고용한 총 근로자 수는 4만4,250명으로 이 중 장애인, 고령자, 저소득층 등 고용 취약계층이 절반이 넘는 2만6,970명(60.9%)에 달한다.

이번 사회적기업 인증에는 지역의 특수성을 살려 사회문제를 해결하는 비즈니스 모델들이 다수 포함됐다. 제주 소재 농업회사법인 제주클린산업은 지역 농가로부터 상품 가치가 떨어지는 감귤을 구입해 친환경 세제를 제조ㆍ판매해 환경보호 및 지역 농가의 소득 증대에 기여하고 있다. 570여개의 가죽 제조업체가 있는 서울 강동구에 자리잡은 주식회사 코이로는 가죽패션 제조 관련 청년 창업교육 및 온라인 판로 개척으로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하는 것이 목표다.

고용부 장관이 인증한 사회적기업은 정부로부터 임대지원, 법인세ㆍ소득세, 인건비 등의 일부를 지원받을 수 있다. 임서정 고용부 고용정책실장은 “그간의 사회적기업 운영 성과를 바탕으로 앞으로도 관련 생태계 조성에 힘을 쏟아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전혼잎 기자 hoihoi@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