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이례적으로 축하 전화
남북회담 전후 영수회담 제안도
孫, 문희상 의장 만난 자리에선
“개헌 이전 선거제도 개혁 필요”
손학규 바른미래당 신임 당대표가 3일 오전 국회에서 첫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손 대표, 김관영 원내대표. 오대근 기자

손학규 바른미래당 신임 당대표가 취임 첫 메시지로 문재인 대통령의 ‘협치’ 결단을 촉구했다. 대표 선출 직후부터 “국민 삶을 어둡게 만드는 제왕적 대통령제”를 언급하는가 하면 문 대통령을 겨냥한 적극적인 제언들을 쏟아내고 있다. 축하전화에서도 협치의 진정성을 강조해 바른미래당의 국회내 캐스팅보트 역할에 강한 의지를 드러내기도 했다.

손 대표는 3일 CBS라디오에서 “문 대통령이 ‘우리는 올바른 경제정책을 취하고 있다. 소득주도성장은 잘못된 게 없다’고 나가고 있다”며 “그런 상태에서는 협치가 안 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손 대표는 이어 “협치라는 것은 줄 것은 주고, 받을 것은 받는 것인데 여당 대통령이 야당한테 뭐 주는 게 있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협치라고 하는 것은 당 대표들 간의 이야기가 아니고 대통령의 결심사항”이라며 “대통령이 야당과 진정으로 협조할 생각이 있는가(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손 대표는 야당 대표에게 이례적으로 걸려온 문 대통령의 취임 축하 전화에서도 거듭 협치를 촉구했다. 문 대통령은 김병준 한국당 비대위원장에게는 축하 전화를 하지 않았다. 손 대표는 이날 5분 정도 진행된 통화에서 “경제가 어렵고 소상공인들이 어려워하는데 정치를 잘하고, 야당 국회 협조를 잘하시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이제 당 대표들이 다 바뀌었으니 당 대표들을 한 번 초청하겠다”며 영수 회담을 제안했다. 구체적 일정에 대해서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은 “(남북)정상회담 전후가 될 것 같다”고 했다.

바른미래당의 생존과 직결된 선거구제 개편에 대한 메시지도 제시했다. 손 대표는 이날 문희상 국회의장을 만난 자리에서 “개헌 이전에 선거법 개정을 통해 국회가 정치의 중심이 될 수 있는 길을 열어달라”며 “촛불혁명을 제대로 계승 발전시켜야 한다는 점에서 개헌이 필요하고, 이를 위해 선거제도 개혁이 필요하다”고 요구했다. 문 의장도 “개헌과 개혁 입법에 국회가 앞장서자”고 공감했다.

김정현 기자 virtu@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