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 백업자료 확보 분석 중”
게티이미지뱅크

한나라당ㆍ새누리당(자유한국당 전신) 댓글 조작 의혹을 수사하는 경찰이 유명 빅데이터분석업체 압수수색물품 분석에 주력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의 고발로 6월 19일 시작된 경찰 수사는 70여일째로 접어들고 있지만 이렇다 할 성과는 없는 상태다.

서울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지난달 16일 빅데이터분석업체 2곳에 대한 압수수색을 실시, 확보한 트위터 백업자료를 분석 중이라고 3일 밝혔다. 제18대 대통령선거(2012년)와 6대 지방선거(2014년) 당시 여론 조작 의혹이 있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관련 계정이나 게시글을 해당 업체가 삭제할 가능성에 대비한 조치로 풀이된다. 경찰은 압수수색을 통해 2012년 대선 당시 박근혜 후보 캠프 외곽조직인 서강바른포럼이 서강대 신입생과 재학생 명의로 SNS 계정을 개설, 댓글 조작에 동원한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은 당원이 개입된 드루킹 여론 조작 사건 논란이 확산되자 6월 한나라당과 새누리당도 2006년부터 각종 선거에서 매크로(자동입력 반복) 프로그램을 활용해 여론을 조작한 혐의가 있다고 검찰에 고발했다. 이에 검찰 지휘를 받아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2012년 대선 당시 박근혜 후보를 지지하는 불법 선거운동을 벌인 ‘서강바른포럼’ 등 외곽조직에 대한 수사자료를 서울남부지검으로부터 넘겨받아 분석작업에 주력해왔다.

그러나 수사 두 달이 넘도록 피의자를 단 한 명도 입건하지 못한 데다, 2012년 대선 캠프 공보단장을 지낸 이정현 의원 등 주요 관련자 소환도 이뤄지지 않아 수사가 지지부진이라는 지적을 받고 있다.

정승임 기자 choni@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