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제과는 3일 양산빵(공장에서 만들어내는 빵) 브랜드를 기존 ‘롯데’에서 ‘롯데 기린(LOTTE KIRIN)’으로 변경한다고 밝혔다. 2013년 기린식품을 흡수 합병한 롯데제과는 ‘기린’ 대신 ‘롯데’를 내세우며 양산빵 사업에 진출한 뒤 5년 만에 기린 브랜드를 ‘롯데 기린’으로 되살렸다. 롯데제과 관계자는 기린 브랜드를 다시 살린 데 대해 “기린의 기술력과 브랜드 신뢰도를 최대한 활용하고 제빵 명가의 정통성을 강조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1969년 설립된 기린은 2005년 SGA(뼈의 성장을 돕는 물질)를 사용한 기능성 식빵을 국내 최초로 출시했으며, 2006년 음악을 이용한 건포도종 배양 기술 특허, 2007년 상황버섯 균사체 발효 식빵 특허를 취득하는 등 우수한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 롯데제과에 인수된 뒤인 2017년에는 김치에서 추출한 식물성 유산균 LB-9(락토바실러스 플랜타럼 LLP5193)에 대한 특허를 취득하기도 했다.

새로 선보인 로고에는 ‘SINCE 1969’와 ‘빵의 명가’라는 글귀를 삽입해 기린의 정통성과 품질을 강조했다. 롯데 기린은 ‘느림의 미학으로 건강하게 만든 빵’이라는 슬로건을 내세우며 ‘슬로 브레드(Slow Bread)’를 추구한다. 롯데제과 관계자는 “다소 긴 시간이 소요되지만 제품의 풍미와 식감을 높이기 위해 특허 유산균(LB-9)을 이용한 발효액종을 사용하는 점이 롯데 기린 빵의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롯데 기린은 이달 중 특허 받은 유산균 발효액종을 사용한 신제품 4종을 출시할 계획이다. 민명기 롯데제과 대표는 지난달 30일 열린 유통사 초청 브랜드 설명회에서 “빵에 대한 소비자 기대 수준이 높아짐에 따라 50년 전통의 제빵 기술과 노하우를 브랜드에 모두 담아 새롭게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고경석 기자 kave@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