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그룹 하반기 공개채용 포스터. 롯데 제공
하반기 45곳 신입 800명 채용

롯데그룹이 올 상반기 채용 과정에 도입한 인공지능(AI) 서류전형 심사를 전 계열사로 확대한다. 그룹 차원에서 AI를 채용에 활용하기로 한 건 10대 그룹 가운데 처음이다.

롯데그룹은 오는 5일부터 하반기 신입사원과 동계 인턴사원을 공개 채용한다고 3일 밝혔다. 신입 지원자는 이달 5~18일, 인턴 지원자는 10월 30일부터 11월 8일까지 롯데 공식 채용 홈페이지에 지원서를 접수하면 된다. 이후 AI 시스템이 지원자가 접수한 자기소개서를 바탕으로 지원자가 조직과 직무에 어울리는 인재인지(필요인재부합도)를 판별하고, 표절 여부를 검증해 지원자의 진실성과 성실성을 판단한다.

이 AI 시스템은 올 상반기 롯데가 백화점과 마트, 정보통신 등 5개 계열사 채용의 서류전형 심사에 이미 도입했다. 롯데 측은 AI가 전 지원자의 자기소개서를 공정하고 객관적으로 검토해 공평한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인재 발굴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다만 AI 심사가 아직 도입 초기인 점을 고려해 기존 서류전형의 평가 방법도 일부 병행한다는 계획이다.

임소형 기자 precare@hankookilbo.com

롯데그룹 하반기 공개채용 포스터. 롯데 제공

서류전형 이후에는 롯데 고유의 조직·직무적합도 검사인 엘탭(L-TAB)과 면접전형이 이어지고, 최종 합격자는 10월 중순 발표될 예정이다. 이번 채용을 진행하는 롯데 계열사는 식품, 관광·서비스, 유통, 석유화학, 건설·제조, 금융 분야를 포함한 45개사다. 신입은 800명, 인턴은 300명을 모집한다.

또 롯데는 이번 하반기 채용과 관련해 계열사별 담당자들이 모여 구직자들에게 실질적인 정보를 제공하는 잡카페(Job Café)와 채용상담회를 각각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와 전국 17개 대학에서 진행할 계획이다.

임소형 기자 precare@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