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정우 포스코 회장. 포스코 제공
5년간 투자 2.5배 고용 3배로
철강사업 고도화에 집중
양극재 공장 등 성장동력도 탐색

포스코그룹이 앞으로 5년간 총 45조원의 신규 투자와 2만명의 정규직 일자리 창출에 나서기로 했다. 지난 5년간과 비교하면 투자는 2.5배, 고용은 3배로 늘리는 포스코 역사상 최대 규모다.

작년 말부터 이어지고 있는 LG, 현대차, SK, 신세계, 삼성, 한화, GS그룹의 대규모 투자ㆍ고용 계획 발표에 포스코가 합류하면서 주요 대기업들의 향후 3~5년간 중장기 투자 규모는 약 400조원, 신규 고용은 23만명에 달하게 됐다.

포스코는 3일 “글로벌 철강 산업을 이끌고,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하기 위해서는 한발 앞선 투자와 인재 확보가 필요하다는 최정우 회장은 판단에 따라 45조원 투자와 2만명 고용 계획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5년간(2014∼2018년) 투자 규모(18조원)의 2.5배, 같은 기간 고용(7,000명)의 3배 가까운 수치다. 포스코는 이를 통해 12만명의 추가 고용 유발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포스코는 우선 내년부터 2023년까지 ▦철강사업 고도화 ▦신성장산업 발굴 ▦친환경 에너지 및 인프라 사업 등에 투자를 집중할 계획이다.

철강 사업에는 광양제철소 3고로 스마트화, 기가 스틸 전용 생산설비 증설, 제철소 에너지 효율성 극대화를 위한 부생가스 발전 설비 신설 등에 26조원이 투자된다.

미래 신성장 사업 투자는 이차전지 소재 분야 강화를 위해 리튬 추출 기술 효율화 및 공장 신설, 국내외 양극재 공장 건설 등에 10조원이 투입된다.

에너지 인프라 사업의 경우, 청정화력발전 건설과 태양광 등 친환경 에너지 사업 추진, 미얀마 가스전 시설확장 등에 9조원이 투자된다.

이와 함께 포스코는 철강 신기술 개발과 생산현장 경쟁력 확보, 신성장 사업 추진 등을 위한 우수 인재를 조기 확보하기 위해 2만명을 신규 고용하기로 했다. 새로 채용되는 인력은 모두 정규직이며, 부문별로 ▦철강 1만명 ▦소재ㆍ에너지 5,000명 ▦ 인프라 5,000명 등이다.

취임 전후 ‘포스코 러브레터’ ‘전 임원의 개혁 아이디어 제언’ 등을 통해 사내외 의견을 수렴한 최정우 회장은 취임 100일을 즈음한 오는 11월 초 ▦비즈니스 ▦지역사회 ▦조직문화 등 3개 영역의 개혁 과제를 발표할 계획이다.

김용식 기자 jawohl@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