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선박 연료유 환경규제 강화 맞아 저유황유 ‘해상 블렌딩’ 확대
저유황중유 '해상 블렌딩' 과정. SK이노베이션 제공

SK이노베이션이 2020년부터 강화되는 선박 연료유 환경규제에 대비해 바다 위 탱크에서 저유황유를 곧바로 합성해 생산하는 ‘해상 블렌딩 사업’을 더 크게 키우기로 했다.

SK이노베이션은 3일 석유제품 수출ㆍ트레이딩 전문 자회사인 SK트레이딩인터내셔널(SKTI)이 친환경 저유황유 사업을 확대한다고 밝혔다.

SKTI는 지난 2010년부터 아시아 지역의 석유거래 거점인 싱가포르 인근 해역에서 초대형 유조선을 임차해 블렌딩(기름 합성) 탱크로 활용, 반제품을 투입해 저유황중유(LSFO)를 생산해 왔다. 해상에서 곧바로 기름을 합성해 생산하면 그만큼 물류비를 아낄 수 있지만, 기반 시설과 기술수준이 뒷받침돼야 해 그간 국내에선 SK만이, 세계적으로도 1,2개 기업만 이 같은 해상 블렌딩을 운영해 왔다.

SK이노베이션은 현재 해상 블렌딩으로 연간 100만톤의 저유황중유 제품을 공급하고 있는데, 앞으로 관련 시설을 확충해 이보다 황 함량이 낮은 초저황중유(ULSFO) 물량도 지난해보다 2배 가량 늘리는 한편 글로벌 판매망도 확대할 계획이다.

이는 국제해사기구(IMO)가 지난 2016년 확정한 환경보호 방안에 따라 2020년부터 해상 연료유에 적용되는 황산화물 함량이 3.5%에서 0.5%로 대폭 낮아지는 데 따른 것이다. 회사 관계자는 “환경 규제 강화라는 어려움을 시장 개척의 기회로 활용하는 셈”이라고 말했다.

SK이노베이션은 IMO의 환경규제에 대비해 친환경 제품 생산 확대를 위한 설비 신설도 추진하고 있다. 지난해 말 석유사업 자회사인 SK에너지는 총 1조원을 투입하는 감압 잔사유 탈황설비(VRDS) 신설 계획을 발표했다. 고유황 연료유인 감압 잔사유를 저유황, 디젤 등 고부가 제품으로 전환하는 설비로, 2020년 완공되면 SK이노베이션은 국내 1위의 저유황유 공급자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김용식 기자 jawohl@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