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체 여부 실시간 감지해 음악ㆍ라디오 추천
SK텔레콤은 ‘T맵x누구’ 출시 후 1년 동안 축적한 약 5억 건의 음성 데이터를 기반으로 인공지능 기능을 강화하고 고객 편의를 높인 ‘T맵x누구’ 7.0 버전을 4일 출시한다고 밝혔다. SK텔레콤 제공

모바일 내비게이션 T맵에 자사 인공지능(AI) 플랫폼 ‘누구’를 탑재한 SK텔레콤이 지난 1년간 축적한 5억건의 음성 데이터를 기반으로 ‘T맵x누구’ 7.0버전을 4일 출시한다.

7.0버전에는 AI 기반 인포테인먼트 기능이 강화됐다. 주행 중 도로상황과 운행정보를 감지해 차량이 정체되는 구간에서 정체 안내 메시지와 함께 ‘음악ㆍ라디오 듣기’를 추천하는 기능이 추가됐다. SK텔레콤에 따르면 T맵을 이용하면서 뮤직메이트, 멜론 등 음원 서비스를 이용하는 경우가 월 평균 630만회에 달했다. 가장 많이 이용하는 순간은 ‘출발 시점’과 ‘정체 구간 진입 시점’으로 조사됐다.

이에 따라 이번 새 버전은 T맵이 실시간 수집하는 교통 상황을 누구가 분석해 음악 듣기와 같은 차량형 인포테인먼트 서비스를 도입하게 됐다. 이 외에도 목적지를 검색하는 창 아래에 ‘인공지능 비서’ 메뉴를 추가, 추석 등 명절에 부모님께 안부 전화를 하거나 실시간 교통정보를 조회해보라고 추천해 준다.

목적지 메뉴는 ‘자주 찾은 장소’ 외에 ‘나만의 장소’를 별도로 설정할 수 있도록 바뀌었다. 나만의 장소는 최대 3곳까지 설정할 수 있는데, T맵 실행과 동시에 실시간 교통정보를 반영한 예상 도착시간을 알 수 있다. 집, 직장 등 주기적으로 찾는 장소를 설정해 두면 매번 검색해야 하는 불편함을 해소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T맵에 본인의 신용카드를 등록하면 리터 당 최대 70원 할인받는 ‘T맵 주유할인’ 서비스도 이달 중 선보일 예정이다.

이해열 SK텔레콤 카라이프사업 유닛장은 “기존 내비게이션의 기능을 뛰어넘어 차량형 인공지능 인포테인먼트 기능을 본격적으로 확장했다”며 “T맵x누구에서 발생하는 다양한 데이터를 결합해 편리함과 경제적 이익까지 제공할 수 있는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맹하경 기자 hkm07@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