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간 1500만개 페트병 재활용 가능해져”
유럽ㆍ북미 가구업체에 공급 계획
LG하우시스의 '리사이클 가구용 필름'이 적용된 주방공간. LG하우시스 제공

LG하우시스는 페트병을 재활용해 만든 ‘친환경 리사이클 가구용 필름’을 국내 최초로 출시했다고 3일 밝혔다.

가구용 필름은 가구의 소재인 합판 표면에 붙여 다양한 디자인을 표현하는 표면 마감재다. 나무는 물론 마블, 메탈 등 여러 패턴과 유무광 질감을 표현할 수 있어 주방 싱크대, 옷장, 책상 등 여러 가구에 적용되고 있다.

버려지는 페트병을 재활용해 만들 수도 있지만, 그간 페트병의 불순물로 인한 재활용 제품의 색상ㆍ품질 편차, 합판과 가구용 필름 사이가 벌어지는 박리 현상 등 문제를 해결하지 못해 양산에 어려움을 겪어 왔다. 실제 지금까지 페트병 재활용에 성공한 것은 세계적으로 일본 업체 1곳뿐이었다.

LG하우시스는 독자 기술로 이런 문제를 해결하고 현재 특허 출원도 진행 중이다. LG하우시스는 “리사이클 가구용 필름을 전용 면적 84㎡(34평형) 아파트 한 세대의 주방가구(싱크대)에 적용할 경우 약 70개의 페트병이 재활용된다”고 설명했다. LG하우시스의 가구용 필름 연간 생산량을 고려하면 한 해 약 1,500만개 페트병을 재활용할 수 있다. 최근 환경 문제로 인해 전 세계적으로 일고 있는 일회용 플라스틱 줄이기 운동에도 기여할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했다.

LG하우시스는 지난 2012년 식음료 용기로 사용 가능할 만큼 안정성이 검증된 소재 ‘페트(PET)’를 활용한 가구용 필름을 국내 최초로 출시한 데 이어, 이번 재활용 페트병을 원료로 한 제품을 통해 기술력을 입증했다.

LG하우시스 관계자는 “약 4,000억원 규모로 추산되는 글로벌 가구용 필름 시장에서 일본 업체와 1위 자리를 놓고 치열하게 경쟁하고 있다”며 “환경친화적 제품을 늘리고 있는 유럽 및 북미 등 글로벌 가구업체로 리사이클 가구용 필름을 공급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용식 기자 jawohl@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