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원희와 이하율이 결별했다. 샛별당엔터테인먼트, 엘엔컴퍼니 제공

배우 이하율과 고원희가 결별했다.

3일 이하율의 소속사 엘엔컴퍼니 측은 본지와의 통화에서 “이하율과 고원희가 결별한 것이 맞다”며 “좋은 동료 사이로 지내기로 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앞서 이날 한 매체는 이하율과 고원희가 공개 열애 2년 3개월 만에 결별했다고 보도했다.

지난 2016년 2월 종영한 KBS2 TV소설 ‘별이 되어 빛나리’ 남녀 주인공으로 출연하며 인연을 맺은 두 사람은 뒤 같은 해 6월 공개 열애를 시작했다. 이후 공개적으로 서로를 향한 애정을 드러내 왔던 두 사람이지만, 2년 3개월 만에 각자의 길을 걷게 됐다.

2010년 CF 모델로 데뷔한 고원희는 이후 ‘왕의 얼굴’ ‘너를 사랑한 시간’ ‘당신의 하우스헬퍼’ ‘으라차차 와이키키’ 등에 출연했다.

2011년 데뷔한 이하율은 ‘심야병원’ ‘엔젤아이즈’ ‘야경꾼 일지’ ‘별이 되어 빛나리’ ‘행복을 주는 사람’ 등에 출연하며 눈도장을 찍었다.

홍혜민 기자 hhm@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