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과의 합당은 지금 생각할 필요 없어"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3일 오전 국회에서 첫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손학규 바른미래당 신임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야당에 일방적 협조를 구하는 것은 협치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손 대표는 3일 CBS 라디오 인터뷰에서 “협치는 줄 건 주고 받을 건 받는 것인데, 대통령이 야당한테 주는 게 뭐가 있느냐”고 반문하며 이같이 말했다.

손 대표는 “당장 정부의 소득주도성장 정책을 두고 여야와 국민들 간 논란이 많은데도 대통령은 ‘올바른 경제정책을 취하고 있다. 소득주도성장은 잘못된 게 없다’며 나가고 있다”고 각을 세운 뒤 “그런 상태에선 협치가 안 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손 대표는 자유한국당과의 합당 가능성에 대해선 “지금은 생각할 수 없고, 생각할 필요도 없다”고 선을 그은 뒤, “큰 당이 작은 당을 흡수하거나 큰 당이나 여당이 국회의원을 빼가서 인원 수를 늘린다거나 하는 낡은 방식의 정계개편을 생각해선 안 된다”고 말했다. 손 대표는 그러면서 “다당제에서 정책과 노선에 대한 깊은 협의를 통해 우리나라의 갈 길을 정부와 같이 협의하는 게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손 대표는 유승민 전 대표와 이혜훈 지상욱 의원 등 바른정당 출신 의원들이 전날 전당대회에 불참한 것과 관련해서는 “유 의원과 지 의원은 요즘 당 활동을 좀 삼가는 편이고, 이 의원은 어제 모친 기일이 있어서 마산에 내려가 못 왔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손학규를 당 대표로 뽑은 것은 안철수 쪽이나 유승민 쪽이나 국민의당이나 바른정당 쪽에서도 다 같이 적극 지지했는데 ‘양 세력을 화학적으로 결합하는데 당신이 그 동안 쌓아온 경험과 연륜, 지혜 이런 것을 동원해달라’는 뜻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손 대표는 이날 오전 첫 공식 일정으로 새 지도부와 함께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을 찾아 이승만 박정희 김영삼 김대중 전 대통령의 묘소를 차례로 참배했다. 손 대표는 현충원 방명록에 “함께 잘 사는 나라를 위해 정치개혁에 나서겠습니다”라고 남겼다.

손현성 기자 hshs@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