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렉스가 3일(한국시간) 미국 오리건주 포틀랜드의 컬럼비아 에지워터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LPGA투어 캄비아 포틀랜드 클래식 최종 라운드 경기를 펼치고 있다. 포틀랜드=AP 연합뉴스

마리나 알렉스(28ㆍ미국)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데뷔 5년 만에 첫 우승의 감격을 누렸다. 마지막 라운드에서 화끈한 뒤집기 승부를 펼쳐 거둔 압승이었다.

알렉스는 3일(한국시간) 미국 오리건주 포틀랜드의 컬럼비아 에지워터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LPGA투어 캄비아 포틀랜드 클래식 최종 라운드에서 7언더파를 몰아쳐 4라운드 합계 19언더파 269타로 우승했다. 2014년부터 본격적으로 LPGA투어에 뛰어든 알렉스는 지난 3월 파운더스컵 공동2위가 최고 성적이었으나, 이날 우승으로 첫 승의 한을 풀어냈다.

1라운드에서 10언더파 62타를 쳐 깜짝 선두에 나섰지만 2,3라운드 부진으로 우승 경쟁에서 밀려난 듯했던 알렉스는 이날 8개의 버디를 잡아내 6타차 역전극을 연출했다. 5번홀부터 9번홀까지 5개홀 연속 버디를 잡아내며 승기를 잡고 이후 2개의 버디를 보태 쐐기를 박은 알렉스는 마지막 18번홀(파4)에서 파를 지키지 못했지만 4타차의 여유 있는 우승을 차지했다.

알렉스는 이 대회 디펜딩 챔피언인 스테이시 루이스(미국)의 캐디 트래비스 윌슨을 기용했다. 오는 11월 첫 아이를 출산할 예정인 루이스가 대회에 출전하지 못하면서 일이 없어진 윌슨에 손을 내민 것이다. 알렉스 스스로도 “시기가 절묘하게 잘 맞아떨어졌다”고 말할 정도다.

알렉스에 6타차, 2위와 2타차 선두로 최종 라운드에 나선 브리티시여자오픈 챔피언 조지아 홀(잉글랜드)은 퍼트 난조 끝에 3타를 잃어 4타차 2위(15언더파 273타)로 밀렸다. 신인왕 레이스에서 홀의 추격을 받는 고진영(23)은 홀의 역전패로 한숨 돌리게 됐다. 홀에 2타 뒤진 2위로 최종 라운드 챔피언조에서 경기를 치른 호주 교포 이민지는 5오버파 77타로 부진, 4위(11언더파 277타)로 대회를 마쳤다. 박인비(30)는 2오버파 74타를 쳐 공동30위(3언더파 285타)로 3주 만의 복귀전을 마감했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