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러썸엔터테인먼트 제공

데뷔 10주년을 맞은 배우 송중기가 팬들과 따뜻한 만남을 가졌다. 평소 연예계 동료들과 의리를 지키기로 소문난 그는 동료들을 향한 특별한 고마움을 전하며 뜻깊은 시간을 만들었다.

지난 1일 경희대학교 평화의 전당에서 송중기의 팬미팅이 진행됐다. ‘우리 함께한 날’이라는 주제로 진행된 이번 팬미팅은 데뷔 때부터 지금까지 한결같은 사랑을 보내준 팬들과 함께하는 자리로, 진행은 김태진 리포터가 맡았다.

시상식을 연상케하는 레드카펫의 주인공으로 등장한 송중기는 팬들이 준비한 10주년 기념 트로피를 받으며 행사를 시작했다. 공식 팬클럽 키엘은 10주년 축하 케이크를, 중국, 대만, 홍콩, 싱가폴 등의 아시아 팬 연합은 꽃다발을 준비해 감동을 더했다.

1부 토크 코너에서는 배우의 지난 10년 동안 작품 및 연기 생활을 되짚어보는 의미있는 시간을 가졌다. 그는 각 작품에 얽힌 에피소드는 물론, 연기에 대한 자신의 생각, 가치관 등을 진솔하게 말하며 배우로서의 진중한 모습을 드러냈다.

블러썸엔터테인먼트 제공

이어진 2부에서는 배우가 직접 MC가 되어 단독 토크쇼를 진행해 화제를 모았다. 그는 팬들의 사연을 읽으며 자연스러운 진행과 센스만점의 입담을 선보이는 것은 물론 시종일관 팬들을 향한 따뜻한 매너로 감동을 선사했다.

여기에 평소 절친한 배우인 이광수가 특별 손님으로 등장, 준비된 VR게임을 함께 즐기며 티격태격 브로맨스 케미를 선보였다. 뿐만 아니라 2PM 준호, 배우 김민석은 블라인드 토크를 통해 송중기의 일상을 폭로(?), 장내에 유쾌함을 더했다는 후문이다.

공연 마지막, 송중기는 빼곡히 쓴 손편지를 통해 “올해가 데뷔 10주년이라고 생각하니 뭔가 신기하고 기분이 묘하다. 그러면서 ‘굉장히 열심히 지내왔구나’ 라는 생각에 제 스스로가 기특하기도 했다. 지금까지 좋은 동료들을 많이 만났고, 그래서 쉽게 지치고 외로울 수 있는 환경이지만 덕분에 지금까지 잘 올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블러썸엔터테인먼트 제공

이어 그는 “그리고 이제부터는 또 다른 10년을 위해서 다시 달려볼까 한다. 새로운 모습, 더 좋은 연기, 열심히 살아가는 모습 보여드리기 위해 제 모든 것을 아끼지 않겠다. 여러분과 함께한 지난 10년 영광이었다. 사랑합니다”라고 덧붙였다.

송중기는 자신을 가까이서 보고 싶어하는 팬들을 위해 직접 객석으로 내려와 인사를 나누는 것은 물론 팬미팅이 끝난 후 모든 팬들을 일일이 배웅하는 모습으로 남다른 팬사랑을 드러냈다.

한편, 이날 팬미팅에는 블러썸 엔터테인먼트 소속 연기자인 고창석, 권소현, 김수안, 박보검, 손승원, 송종호, 임주환, 차태현 외에 김종국, 김지원, 박보영, 소지섭, 유연석, 진구 등 다양한 지인들의 축하 메시지가 이어졌다.

송중기는 tvN 드라마 ‘아스달 연대기’의 출연을 확정짓고 본격적인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유수경 기자 uu84@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