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달, 8강서 ‘흙신 후계자’ 팀과 맞대결
나달은 3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대회 7일째 남자단식 4회전에서 조지아의 니콜로즈 바실라쉬빌리를 상대로 경기하고 있다. 뉴욕=AP 연합뉴스

남자 테니스 세계랭킹 1위 라파엘 나달(32ㆍ스페인)이 US오픈 테니스대회(총상금 5,300만 달러ㆍ약 590억원) 남자단식 8강에 안착했다.

나달은 3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대회 7일째 남자단식 4회전에서 조지아의 니콜로즈 바실라쉬빌리(37위)를 3-1(6-3 6-3 6-7<6-8> 6-4)로 제압했다. 서브 에이스 7개를 곁들이며 경기를 쉽게 풀어간 나달은 범실 개수(19대 59)도 상대의 3분의 1 수준에 불과했다.

먼저 2세트를 따내며 승기를 잡은 나달은 3세트 타이브레이크 6-6에서 포핸드 범실을 저지른 뒤 바실라쉬빌리에 발리를 허용해 세트를 내줬다. 4세트 게임 스코어 3-3에서는 상대 서비스 게임을 브레이크해 앞서기 시작한 뒤 자신의 서비스 게임을 지켜 6-4로 경기를 마쳤다.

나달은 8강에서 ‘흙신 후계자’로 통하는 오스트리아의 도미니크 팀(9위)과 대결한다. 하드코트에서는 처음 맞붙는다. 팀은 16강전에서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케빈 앤더슨(5위)을 3-0(7-5 6-2 7-6<7-2>)으로 꺾고 개인 첫 US오픈 8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나달과의 상대 전적에선 3승 7패를 기록 중이다.

여자단식 16강에서는 서리나 윌리엄스(26위ㆍ미국)가 카이아 카네피(44위ㆍ에스토니아) 돌풍을 잠재우고 2-1(6-0 4-6 6-3) 승리를 따냈다. 이 대회에서만 6차례 여자단식 정상에 올랐던 윌리엄스는 2014년 이후 4년 만의 우승에 도전한다. 2017년 출산 이후 아직 메이저대회 우승이 없는 윌리엄스는 이 대회를 통해 마거릿 코트(호주)가 보유한 그랜드슬램 24회 우승에 도전한다. 윌리엄스의 8강 상대는 애슐리 바티(17위ㆍ호주)를 2-0(6-4 6-4)으로 누른 카롤리나 플리스코바(8위ㆍ체코)로 결정됐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