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YT “아ㆍ태 지역 동맹국들과 거리 유지” 해석
“中견제 동맹국들, ‘미국 믿을 수 있나’ 우려”
참석 확정한 시진핑, 中영향력 강화 무대 삼을 듯
도널드 트럼프(왼쪽)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한국일보 자료사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는 11일 개최되는 아시아ㆍ태평양 지역의 다자간 정상회의에 참석하지 않기로 했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 갈등, 남중국해 영유권 분쟁 등 지역 내 민감한 현안이 산적한데도 미 정상이 불참하는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아ㆍ태 지역에 있는 미국의 주요 동맹국들의 우려가 커질 것이라는 분석과 함께, 이 지역에서의 영향력 확대를 추구하는 중국은 이를 반길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2일 외신에 따르면 미 백악관은 지난달 31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이 11월 11~15일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ㆍ아세안) 정상회의와 동아시아 정상회의(EAS)에 참석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같은 달 17, 18일 파푸아뉴기니에서 개최되는 아시아ㆍ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도 트럼프 대통령은 불참한다. 백악관은 대신 마이크 펜스 미 부통령이 이들 회의에 참석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의 표면적인 불참 이유는 다른 국제행사 일정 때문이다. 그는 11월 11일로 아세안 정상회의와 시기가 겹치는 ‘1차 세계대전 종전 100주년 행사’ 참석을 위해 프랑스를 찾는다. 이후에는 아일랜드를 방문할 예정이다. 이 같은 결정은 1차 대전 주요 승전국인 미국이 전통적으로 아시아보다 유럽을 더 중시해 온 관행에 기인한 것으로 보이지만, 뉴욕타임스(NYT)는 “트럼프 대통령이 동맹국들과 거리를 유지하려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그러면서 중국 견제와 관련해 트럼프 행정부가 과연 신뢰할 만한 우군인지에 대한 아시아 동맹국들의 우려가 커질 수 있다고 내다봤다.

수 미 테리 미 전략문제연구소(CSIS) 한국 담당 선임연구원은 NYT에 “트럼프 대통령의 결정은 미국이 동맹 강화에 무관심하다는 증거로 보일 수 있다”며 “한국은 그가 북한에 너무 강경하다고 우려하고, 일본은 반대로 지나치게 유화적이라 여기는데 양쪽 모두 미국을 믿을 수 있는지 걱정한다”고 말했다. 코너 크로린 CSIS 연구원도 트위터에서 “미국의 인도-태평양 전략이 얼마나 중요한지 보여주려는 측면에선 좋은 움직임이 아니다”라고 평가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의 참석을 ‘동맹 강화’, 불참은 ‘동맹 약화’로 여기는 건 지나치게 단순하다는 시각도 있다. 그는 지난해 아세안, APEC 정상회의에 참석했을 때에도 다자주의나 자유무역, 동맹을 강조하기보단 ‘미국 우선주의’를 줄곧 주장했기 때문이다. 작년 EAS에 불참하려 했던 트럼프 대통령은 ‘동아시아에 관심이 적은 게 아니냐’는 비판에 참석 의사를 밝혔다가, 회의 일정이 예정보다 90분 지연되자 결국 불참한 적도 있다.

어쨌든 중국 입장에선 트럼프 대통령의 불참을 호재로 여길 공산이 크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예년과 마찬가지로 이번에도 가장 먼저 APEC 정상회의 참석 의사를 확정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없는 아ㆍ태 지역 다자회의를 중국의 ‘일대일로’ 정책 홍보, 해당 지역 내 영향력 확대, 미ㆍ중 무역전쟁의 우군 확보 등의 무대로 활용할 것이라는 예상이다.

미 일간 월스트리트저널 등은 이로써 아세안 정상회의 기간 중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의 정상회담이 열리고 양국 무역갈등 해소의 실마리가 도출될지 모른다는 기대감도 무산됐다고 전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이 11월 30일부터 아르헨티나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는 참석한다는 의사를 밝힌 만큼, 이 때 그와 시 주석의 만남이 이뤄질 가능성은 여전히 남아 있는 상태다.

김정우 기자 wookim@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