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일 서해직항로 방북 당일치기 일정

김정은 위원장 면담 여부는 미정
오는 5일 방북할 대북특별사절대표단 특사는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맡기로 했다. 사진은 지난 3월 1차 대북특사 출국 모습. 왼쪽부터 반시계방향으로 김상균 국정원 2차장, 서훈 국가정보원장, 천해성 통일부 차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윤건영 청와대 국정상황실장. 연합뉴스

오는 5일 평양을 방문할 대북특별사절대표단 (수석)특사는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맡는다고 청와대가 2일 발표했다. 특사단은 서해직항로를 이용하며, 방북 당일 남쪽으로 돌아올 예정이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특사는 정의용 실장, (4명의) 대표는 서훈 국가정보원장, 천해성 통일부 차관, 김상균 국정원 2차장, 윤건영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이 맡는 등 특사단은 총 5명으로 구성된다”며 “특사단은 5일 아침 서해직항로를 통해 방북하고, 임무를 마친 뒤 당일 돌아올 예정”이라고 밝혔다.

특사단은 지난 3월 1차 방북 때와 같은 사람들로 구성됐다. 북한 비핵화 협상이 고비를 맞은 만큼 미국의 의중을 전하며 북한을 설득할 수 있는 정의용 실장이 수석 역할을 맡은 것으로 보인다. 김 대변인은 “특사단 구성이 지난 3월과 동일한 것은 방북 목적의 효과적 달성과 대북협의의 연속성 유지 등을 주요하게 고려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김 대변인은 특사단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면담 일정이나 문 대통령 친서 휴대 여부에 대해 “말씀 드리기 어렵다. 제가 알지 못한다”고 설명했다.

특사단이 북한과 논의할 의제와 관련, 김 대변인은 “이번에 가는 주요 목적이 (9월 안에 개최키로 합의된) 남북 정상회담의 구체적 일정을 잡는 것이어서 당연히 날짜가 확정될 것으로 생각한다”며 “(6ㆍ25전쟁) 종전선언과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및 항구적 평화체제 정착 문제도 협의할 것”이라고 전했다.

정상원 기자 ornot@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