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자동차는 고급 편의사양을 확대한 ‘2019 티볼리’(티볼리 아머ㆍ에어)를 출시했다고 2일 밝혔다.

2019 티볼리에는 외관 색상으로 생동감 있는 느낌을 표현한 오렌지팝(Orange Pop)과 세련미를 강조한 실키화이트펄(Silky White Pearl) 등이 추가됐다. 또 새롭게 디자인한 16인치 알로이휠과 크롬 몰딩을 더한 리어 범퍼를 적용하며 디자인 변화를 줬다.

특히 후드와 펜더, 도어 가니시 등 3가지 신규 디자인 커스터마이징 요소를 추가해 ‘나만의 티볼리’를 보다 다양하게 꾸미도록 했다.

차 열쇠를 소지하고 일정 거리 이상 떨어지면 자동으로 차 문이 잠기는 오토클로징 도어가 추가됐으며 부츠 타입 변속레버, 시속 5∼30㎞ 범위에서 속도를 변경할 수 있는 경사로저속주행장치(HDC) 등 고급 편의사양도 신규 적용됐다.

티볼리 아머 판매가격은 가솔린 모델 ▦TX(M/T) 1,626만원 ▦TX(A/T) 1,783만원 ▦VX 1,993만원 ▦LX 2,211만원이며, 디젤 모델 ▦TX 2,033만원 ▦VX 2,209만원 ▦LX 2,376만원이다. 스페셜 모델 기어플러스는 ▦가솔린 2,155만원 ▦디젤 2,361만원이다.

티볼리 에어는 가솔린 모델 ▦AX 1,876만원 ▦IX 2,067만원 ▦RX 2,258만원, 디젤 모델 ▦AX(M/T) 1,963만원 ▦AX(A/T) 2,120만원 ▦IX 2,273만원 ▦RX 2,484만원이다.

박관규 기자 ace@hankk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