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ㆍ기아자동차는 집중호우, 태풍 피해를 본 고객을 위해 연말까지 ‘수해차량 특별점검 서비스’를 벌인다고 2일 밝혔다.

현대ㆍ기아차는 서비스 기간 동안 수해 현장에 직접 나가 침수ㆍ태풍 피해를 입은 차량을 대상으로 엔진, 변속기 등 주요 부품을 무상으로 점검한다.

또 수해 지역에 긴급 지원단을 파견해 생수와 라면 등 생필품을 지원하고, 무료 세탁 서비스를 제공하는 ‘긴급 지원 서비스’도 실시한다.

현장 조치가 어려운 차량은 전국 직영 서비스센터나 블루핸즈(현대), 오토큐(기아)로 입고시켜 수리, 자차보험에 가입하지 않은 고객에게 300만원 한도 내에서 수리 비용을 최대 50% 할인해준다.

현대차는 수리를 위해 수해 차량을 입고시키고 렌터카를 이용할 경우, 최장 10일간 렌터카 비용의 50%를 지원하며 수리를 마친 뒤에는 세차 서비스도 무상으로 제공한다.

기아차는 고객이 수해 차량을 폐차 후 기아차 차량을 재구매하면 최장 5일 동안 무상으로 렌터카를 제공하기로 했다.

양사는 또 수해로 인해 수리가 불가능한 차량 소유 고객이 12월31일까지 현대ㆍ기아차의 신차를 구매하면 최대 30만원을 할인해준다.

박관규 기자 ace@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