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결승전 한국과 일본의 경기에서 2대1로 승리하며 금메달을 획득, 손흥민이 세리머니 도중 눈물을 닦고 있다. 치비농(인도네시아)=서재훈 기자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출전중인 한국 23세 이하 축구대표팀이 1일 저녁(현지시간) 인도네시아 보고르 치비농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남자 축구 결승 일본과의 대결에서 연장 접전 끝에 2-1로 승리했다. 이날 한국은 전후반 90분을 0-0으로 마쳤다.

이어진 연장 전반 3분 손흥민이 상대 문전에서 수비수를 흔들며 돌파한 뒤 이승우에게 패스한 볼이 골로 연결됐다. 손흥민의 이날 첫번째 어시스트였다.이후 연장 전반 11분 손흥민이 다시 한번 상대 골대 앞으로 프리킥을 날렸다. 이 볼을 황희찬이 솟아 오르며 헤딩으로 연결해 두 번째 골을 만들어냈다.

2대 0 스코어에서 후반에 일본의 골이 추가됐지만, 남은 시간을 잘 버텨 금메달을 거머쥐었다. 결국 이 두 골 모두 손흥민의 어시스트가 만들어냈다.

손흥민은 경기 종료 후 취재진을 만나 소감을 묻는 질문에 “이날의 금메달은 국민의 것이다”고 밝혔다. 한국은 이번 금메달로 인해 대회 2연패와 함께 역대 아시안게임 최다 우승국(5회)으로 올라섰다. 치비농(인도네시아)=서재훈 기자 spring@hankookilbo.com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결승전 한국과 일본의 경기에서 한국이 2대1로 승리하며 금메달을 획득, 손흥민이 코칭스태프와 환호하고 있다. 치비농(인도네시아)=서재훈 기자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결승전 한국과 일본의 경기에서 한국이 2대1로 승리하며 금메달을 획득, 손흥민이 태극기를 들고 환호하고 있다. 치비농(인도네시아)=서재훈 기자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결승전 한국과 일본의 경기에서 한국이 2대1로 승리하며 금메달을 획득, 손흥민이 태극기를 들고 환호하고 있다. 치비농(인도네시아)=서재훈 기자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결승전 한국과 일본의 경기에서 한국이 2대1로 승리하며 금메달을 획득, 손흥민이 태극기를 들고 환호하고 있다. 치비농(인도네시아)=서재훈 기자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결승전 한국과 일본의 경기에서 2대1로 승리하며 금메달을 차지하자 손흥민이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치비농(인도네시아)=서재훈 기자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결승전 한국과 일본의 경기에서 2대1로 승리하며 금메달을 차지하자 손흥민이 세리머니 도중 황희찬 품에 안기고 있다. 치비농(인도네시아)=서재훈 기자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결승전 한국과 일본의 경기에서 2대1로 승리하며 금메달을 획득, 손흥민이 관중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치비농(인도네시아)=서재훈 기자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결승전 한국과 일본의 경기에서 한국이 2대1로 승리하며 금메달을 획득, 이어진 시상식에서 손흥민(오른쪽 세번째)을 비롯한 선수들이 축포가 터지자 환호하고 있다. 치비농(인도네시아)=서재훈 기자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결승전 한국과 일본의 경기에서 한국이 2대1로 승리하며 금메달을 획득, 손흥민이 금메달을 깨물고 있다. 치비농(인도네시아)=서재훈 기자 spring@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