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보고르 치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결승전 한국과 일본의 경기. 이승우가 골을 넣은 뒤 환호하고 있다. 치비농=연합뉴스

아시안게임 결승전에서 일본을 상대로 통쾌한 선취골을 뽑아낸 이승우(20ㆍ베로나)가 “특히 일본을 꺾어 더 좋다”며 활짝 웃었다.

이승우는 1일(한국시간) 인도네시아 치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2018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결승전에서 연장 3분 왼발 슈팅으로 득점했다. 한국은 이 골을 발판삼아 일본을 2-1로 꺾고 금메달을 차지했다.

이승우는 경기 직후 방송 인터뷰에서 “매우 기쁘다”며 “특히 일본을 꺾고 우승할 수 있어서 더 기쁘다”라고 했다. 그는 “모두가 한 마음이 돼 뛰었던 게 일본을 꺾고 우승할 수 있었던 원동력이 됐다”며 환하게 웃었다.

끝으로 그는 “동료들이 다 함께 뛰어주고 패스해줘 넣을 수 있었던 골”이었다며 “현재 이 기분을 팀 동료들과 나누고 싶다”고 말했다.

치비농(인도네시아)=박진만 기자 bpbd@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