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치’의 주연 배우 존 조가 한국 관객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지난달 29일 개봉해 흥행 가도를 달리고 있는 영화 ‘서치’는 부재중 전화 3통만을 남기고 사라진 딸, 그녀의 SNS에 남겨진 흔적을 통해 행방을 찾기 시작한 아빠가 발견한 뜻밖의 진실을 그린 추적 스릴러다.

관객들의 호평이 이어지는 가운데 존 조의 한국어 트윗이 눈길을 끈다. 그 시작은 국내 포스터와 함께 올라온 게시글이었다. 한국과 샌프란시스코를 연결한 라이브 컨퍼런스 현장에서 존 조는 ‘서치’가 전주국제영화제에서 전 회 매진과 기립박수 세례를 이끌어내고 이후 폭발적인 호평을 이끌어냈다는 소식을 듣고 매우 특별한 소감을 밝힌 바 있다.

국내에서 폭발적 기대작이 된 ‘서치’의 상황을 접한 존 조는 국내 공식 포스터와 함께 “미리 감사드립니다, 한국!”이라는 트윗을 올렸다. 존 조는 국내 영화관에 크게 걸린 포스터를 찍어 올린 팬의 트윗을 리트윗하며 “매우 흥분됩니다!”라는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존 조는 6살에 미국으로 이민 간 한국계 할리우드 배우다. 1999년 코미디 영화 ‘아메리칸 파이’에 단역으로 출연하면서 자신의 존재감을 알렸다. ‘해롤드와 쿠마’ ‘셀피’ ‘스타트렉’ 리부트 시리즈, ‘콜럼버스’ 등 다채로운 작품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유수경 기자 uu84@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