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보고르 치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3~4위전 베트남과 아랍에미리트(UAE)의 경기. 박항서 베트남 감독이 슛이 빗나가자 아쉬워하고 있다. 치비농=연합뉴스

‘박항서 매직’을 앞세운 베트남 남자 축구의 아시안게임 여정이 4위로 마감했다. 사상 첫 아시안게임 4강 진출에 이어 메달까지 노렸지만 마지막 고비 승부차기에서 고개를 숙였다.

박항서(59)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3세 이하(U-23) 남자 축구 대표팀은 1일(한국시간) 인도네시아 치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동메달 결정전에서 아랍에미리트(UAE)와 전 후반 1-1로 비긴 뒤 승부차기 끝에 졌다.

베트남은 첫 아시안게임 4강 진출에 들썩였다. 한국과 준결승전이 펼쳐진 날 일부 기업과 공장이 단축 근무를 시행했고 학교도 단축 수업했다. 이날 경기 후 박 감독은 베트남 취재진들의 뜨거운 박수갈채를 받으며 기자회견장으로 들어섰다.

1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보고르 치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3~4위전 베트남과 아랍에미리트(UAE)의 경기. 승부차기 끝에 UAE에 동메달을 내준 베트남 선수들이 어두운 표정으로 팬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치비농=연합뉴스

박 감독은 “선수들과 나 모두 이 경기를 통해 베트남 국민들을 실망시키지 않기 위해 최선을 다 했지만 메달권에는 도전하지 못 했다”며 “매 경기 최선을 다 한 선수들에게 감독으로서 아주 고맙게 생각하고 있다”고 소회를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 선수들은 훌륭한 선수들이고 무한한 가능성이 있으니 이런 시련이 성공의 디딤돌이 될 것이다”라며 낙담한 선수들을 다독였다.

지난해 10월 박항서 감독이 대표팀 지휘봉을 잡은 뒤 베트남 축구는 돌풍을 이어나갔다. 지난 1월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에서 베트남은 결승까지 진출했다. 비록 ‘황금세대’ 우즈베키스탄에 패해 준우승에 머물렀으나 아시안게임에 대한 기대감을 잔뜩 부풀렸다. 박 감독의 베트남은 아시안게임에서도 새 역사를 썼다. 파티스탄, 네팔, 일본과의 조별예선을 시작으로 16강전 바레인, 8강전 시리아까지 무실점으로 격파해나갔다. 사상 처음으로 4강에 까지 진출했고 준결승에서 한국에, 동메달 결정전에서 UAE에 졌지만 박 감독의 1년은 ‘매직’으로 불리기에 부족함이 없었다.

박 감독은 앞으로도 도전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오는 12월 동남아시아 국가들간의 자존심 대결인 스즈키컵이 열리고 내년 1월에는 아시안컵이 있다. 박 감독은 “이번 대회는 23세 이하 대회지만 스즈키컵과 아시안컵은 성인 대표가 나가는 대회”라면서 “여기서 좋은 활약한 선수가 성인 대표팀에 차출될 수 있고, 지금 베트남리그에 훌륭한 기량을 가진 선수도 많다”고 힘주어 말했다.

치비농(인도네시아)=박진만 기자 bpbd@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