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일 인도네시아 팔렘방 자카바링 스포츠 시티 조정·카누 경기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카약 남자 1인승 200미m 결선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조광희가 결승선을 통과한 뒤 환호하고 있다. 팔렘방=연합뉴스

조광희(25ㆍ울산시청)가 한국 카누 사상 첫 아시안게임 2연패를 달성했다.

조광희는 1일 인도네시아 팔렘방 자카바링 스포츠시티의 조정 카누 레가타 코스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카누 남자 카약 1인승 200m 결선에서 35초 373을 기록,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2014년 인천 대회 이 부문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던 조광희는 2회 연속 정상에 올라 이번 대회 카누 종목에서 한국 선수단에 첫 금메달을 안겼다. 카누 용선 여자 500m에서 남북 단일팀이 금메달 쾌거를 이뤘으나 이 메달은 한국 선수단이 아닌 단일팀 코리아의 금메달로 집계된다. 조광희는 8월30일에 열린 카약 4인승 남자 500m에서는 은메달을 획득, 이번 대회에서 개인 두 번째 메달을 따냈다.

조광희의 2연패는 한국 카누 사상 최초다. 지금까지 한국 카누가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따낸 것은 1990년 베이징 대회와 2014년 인천 대회가 전부였다. 1990년 베이징에서는 남자 카약 1인승 1,000m 천인식과 2인승 500m 천인식-박차근, 2인승 1,000m 천인식-박차근이 우승했고 이후 24년이 지난 2014년 인천에서 조광희가 금맥을 이었다. 이로써 조광희는 한국 카누 선수로는 천인식(3개), 박차근(2개)에 이어 통산 세 번째로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 2개를 따낸 선수가 됐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