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일 인도네시아 팔렘방 자카바링 스포츠 시티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트라이애슬론 남자 결승경기에서 한국의 허민호가 결승점을 향해 달리고 있다. 팔렘방=연합뉴스

철인 3종 대표팀 간판 허민호(28ㆍ대전시청)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개인전에서 9위로 골인했다.

허민호는 1일 인도네시아 팔렘방의 자카바링 스포츠시티에서 열린 트라이애슬론 남자 개인전에서 1시간 54분 21초를 기록해 출전 선수 34명 가운데 9위로 대회를 마쳤다. 트라이애슬론은 수영 1.5㎞, 사이클 40㎞를 한 뒤 달리기 10㎞로 승부를 정하는 종목이다.

1시간 49분 43초의 후루야 줌페이(일본)가 금메달, 후루야보다 55초 늦게 들어온 아얀 비센바예프(카자흐스탄)가 은메달을 각각 획득했다. 동메달은 선두에 1분 06초 뒤진 리밍쉬(중국)가 가져갔다. 허민호와 함께 출전한 김지환(28ㆍ통영시청)은 완주하지 못했다.

트라이애슬론은 2일 혼성 릴레이 경기를 펼친다. 혼성 릴레이는 4년 전 한국 대표팀이 은메달을 획득한 종목이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