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가 들어 옛날 양반처럼 걸음걸이를 천천히 걷는다면 사망률이 2.5배, 요양병원 입원률도 1.6배 높아진다. 서울아산병원 제공

느리게 걷는 노인은 인지장애나 치매에 걸릴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오고 있는 가운데 보행 속도가 느린 노인의 사망률이 2.5배, 요양병원 입원율이 1.6배 높다는 연구가 나왔다.

서울아산병원 이은주 노년내과 교수ㆍ장일영 전임의와 정희원 한국과학기술원(KAIST) 연구원(내과 전문의) 공동 연구팀이 평창군 보건의료원과 함께 2014~2017년 강원 평창군에 거주하는 65세 이상 1,348명(남자 602명ㆍ여자 746명)의 건강상태를 관찰한 결과, 보행 속도가 느린 노인의 사망률은 2.54배, 요양병원 입원율은 1.59배 높았다. 노인의 평균 연령은 76세였고, 관찰 기간 동안 23명은 사망하고 93명은 건강이 악화돼 요양병원에 입원했다.

보행 속도가 느린 노인은 사망ㆍ요양병원 입원을 포함한 전반적인 건강 악화 위험도가 2.13배 높았다. 느려진 걸음걸이가 노인 건강의 적신호임을 다시 한 번 입증한 것이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를 통해 우리나라 농촌 노인의 보행 속도가 외국 노인의 보행 속도보다 전반적으로 느리다는 것도 확인했다. 보통 근감소증이나 노화를 평가할 때 전체 노인의 보행 속도를 기준으로 하위 4분의 1을 보행 속도가 떨어진 집단으로 본다. 느린 보행 속도의 국제 기준은 0.8m/s이다. 하지만 이 같은 국제 기준과 달리 연구 결과 평창군 거주 남자 노인의 하위 4분의 1의 보행속도는 0.663m/s였고, 여자 노인은 0.545m/s였다.

외국 노인이 1분에 48m를 이동할 때 우리나라 남자ㆍ여자 노인은 각각 40m, 32m를 이동한다는 뜻이다. 이는 우리나라 노인의 걷는 속도가 외국보다 3분의 1 정도까지 떨어져 있다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평소 보행 속도는 근감소증과 함께 노화 정도를 대변하는 가장 중요하고 정확한 지표다.

이 교수는 “이번 연구에서 걸음이 느려진 노인이 사망, 요양병원 입원 등 건강 악화의 비율이 높다는 것이 다시 한 번 입증됐다”며 “특히 한국 농촌 노인의 보행 속도가 국제 기준에 비해 많이 느리다는 것도 알 수 있었다”고 했다.

이 교수는 이어 “품위 유지를 위해 나이가 들수록 천천히 양반처럼 걸어야 한다는 생각을 멀리해야 한다”며 “평소 꾸준히 걸으며 걸음 속도를 비슷한 연령대 노인과 비슷하거나 조금 더 빠르게 유지하는 것이 건강한 노년을 보내는 현명한 방법”이라고 덧붙였다.

연구 결과는 노인의학 분야 국제 학술지인 ‘임상노화연구(Clinical interventions in Aging)’ 최신 호에 실렸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라이프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