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무 국방부장관(왼쪽)이 1일 오전 경기도 과천시 국군기무사령부 청사에서 열린 군사안보지원사령부 창설식에 참석, 남영신 초대사령관에게 부대기를 이양하고 악수하고 있다. 과천=연합뉴스

송영무 국방부 장관은 1일 "기무사는 과거에 대한 반성 없이 정치개입, 민간인 사찰과 같은 불법행위로 군의 명예를 실추시켰으며 국민에게 배신감을 안겨줬다"며 과거에 대한 통렬한 반성을 통해 희망찬 미래를 향해 나아가야 한다고 당부했다.

송 장관은 이날 오전 경기 과천의 군사안보지원사령부(이하 안보지원사) 청사에서 열린 창설식에서 "6·25전쟁 당시 창설된 특무부대로부터 방첩부대, 보안사와 최근 기무사에 이르기까지 과거의 부대들은 격동의 현대사 속에서 군의 정치개입이라는 오명을 남겼다"며 이같이 말했다.

송 장관은 "이들은 국민의 신뢰는커녕 지탄과 원망의 대상이었다"면서 "오늘을 계기로 과거를 통렬히 반성하고, 희망찬 미래를 향해 나아가야 한다. 대통령님의 통수이념을 깊이 새겨 국민을 받들어 모시는 봉사의 정신으로 충성해야 하고 헌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민을 두려워하고 섬기는 마음으로 국민에게 부여받은 권한은 국민을 위해 정의롭게 사용해야만 한다"면서 "특권의식을 내려놓고 장병의 인권을 존중하며, 위국헌신 군인본분의 정신자세로 자기 직분을 완벽히 수행해 나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개각대상에 포함돼 장관직을 내려놓게 된 송 장관은 마지막으로 "군사안보지원사령부를 창설하고 장관의 소임을 마무리하게 돼 보람을 느낀다"며 "안보지원사 부대 역할을 확고히 정립해 국방개혁을 반드시 완성시켜달라"고 주문했다.

안보지원사의 초대 수장인 남영신 안보지원사 사령관도 이날 창설식 식사에서 오늘 안보지원사의 창설은 새로운 미래를 약속하는 우리 군의 역사적인 날로 기억될 것"이라며 "우리는 군 유일의 보안·방첩 전문기관으로 새롭게 도약하기 위해 그 출발선에 결연한 각오로 서 있다"고 의지를 밝혔다.

남 사령관은 "국민의 눈높이와 시대적 상황변화에 맞춰 신뢰받는 조직으로 변모해나가기 위해서는 먼저 기초와 기본을 바로 세워야할 것"이라며 "전 부대원이 업무법위를 명확히 이해한 가운데 ‘해야 할 일과 해서는 안 될 일’을 구분해 수행해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민에게 신뢰받는 조직, 군과 군 관련기관으로부터 전문성을 갖춘 꼭 필요한 조직으로 인정받을 수 있도록 다함께 노력하자”고 말했다. 뉴스1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