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가출한 친구에게 성매매로 매일 50만원을 상납하라고 해 1,000여만원을 뜯어낸 10대 여성과 20대 남성 커플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아동청소년의성보호에관한법률 위반(성매매 강요 및 알선) 혐의로 박모(18)양과 서모(22)씨를 구속했다고 3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박양은 친구 소개로 알게 된 A(18)양을 부추겨 가출하도록 한 뒤 자신과 같은 집에서 살게 했다. 이후 박양과 서씨는 A양에게 생활비로 매일 50만원을 내라고 협박했다. 자신들의 소개로 만나게 된 A양의 남자친구 B(20)씨가 사고가 나서 합의금을 필요하다며 돈을 뜯어내기도 했다.

조사 결과 이들은 A양이 돈을 마련하지 못하자 기다렸단 듯이 성매매를 강요했다. 채팅 애플리케이션(앱)을 통해 A양과 성매매할 남성을 물색해 A양과 연결시키기도 했다. 이런 방식으로 이들이 지난해 6월부터 9월까지 A양에게서 뜯어낸 돈만 1,000여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박양을 기소의견으로 13일 송치했으며 조만간 서씨도 검찰에 넘길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곧 B씨에 대한 공모 혐의도 조사를 마무리하는 대로 검찰에 송치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상무 기자 allclear@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