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경찰청, 중고생ㆍ20대 남성 등 11명 조사
가해 학생 출석 정지ㆍ학폭위 열어 징계 방침
게티이미지뱅크

10대 여중생을 또래 남학생들이 수년간 성폭행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강원경찰청은 지난해부터 최근까지 여중생 A양을 성폭행하거나 성추행한 혐의로 B(16)군 등 11명을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이 가운데 B군을 포함한 10명은 강원도내 모 지역 중ㆍ고교 재학생으로 파악되고 있다. 가해자로 지목된 또 다른 1명은 20대 남성으로 알려졌다.

여중생 A양은 최근 가해자 중 일부를 고소했으며 집단으로 성폭행을 당하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미성년자 피해 사건인 만큼 수사에 조심스러운 입장이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와 휴대폰 등에 대한 조사는 마무리했고, 가해자 11명 중 일부에 대한 조사가 진행된 상태”라며 ”조만간 해당 학생들의 신병 처리 수위를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해당 중ㆍ고교는 현재 가해 학생들에게 출석 정지 명령을 내리고 학교폭력 대책자치위원회를 열어 징계를 논의할 것으로 전해졌다.

박은성 기자 esp7@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