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일 긴급 회동 사실 뒤늦게 알려져
이유진 통일부 부대변인이 31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천해성 통일부 차관이 남북 경의선 철도 공동조사 협조 요청을 위해 빈센트 브룩스 주한미군사령관 겸 유엔군사령관과 긴급 회동한 사실이 31일 뒤늦게 알려졌다. 공동조사는 대북 제재 위반 사안이 아니라는 점을 납득시키고, 일정에 차질이 빚어지지 않도록 미측에 양해를 구하지 않았었겠느냐는 추측이 나온다.

이유진 통일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천 차관이 22일 브룩스 사령관에게 이산가족 상봉 행사 등 남북관계 제반 사항 현안에 대해서 설명한 뒤 협조를 요청했다”며 “물론 철도 현지 조사를 포함해 남북관계 전반에 대한 의견도 교환했다”고 밝혔다. 그는 “남북 철도 공동조사 부분은 제재 대상이 아니다”라는 점을 분명히 하면서 “남북 철도 사업 등 남북관계 현안과 관련한 모든 사업에 대해서는 미국 등 국제사회와 긴밀히 협의해 나가고 있다”고도 했다.

앞서 남북은 남측 열차가 군사분계선(MDL)을 넘어 개성, 신의주까지 운행하는 방식으로 22~27일 북측 구간을 공동 조사하기로 합의했으나 비무장지대(DMZ)를 관할하는 유엔사가 남측 인원과 열차의 MDL 통행을 승인하지 않으면서 계획이 무산됐다. 유엔사는 ‘통행 계획 통보 시한을 어겼다’는 점을 불허 사유로 들었지만, 유엔사가 그간 보여온 융통성을 감안하면 이례적인 조치라는 게 정부 안팎의 평가다.

이에 남북 간 독자적인 경제협력 추진에 대해 불편한 기색을 미국이 ‘통행 불허’라는 방식으로 드러낸 것 아니냐는 해석이 제기됐다. 이를 누그러뜨리려 천 차관이 브룩스 사령관을 만났고, 이 자리에서 남북이 대북 제재 틀 내에서 교류ㆍ협력을 추진하고 있다는 사실을 양측이 공유하는 한편 브룩스 사령관을 통해 미측 입장을 천 차관이 들어보려 하지 않았겠느냐는 게 대체적 짐작이다. 유엔사는 전날 “방문과 관련한 정확한 세부 사항을 (한국 정부에) 요청했다”고 밝힌 바 있다.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